검색창 열기

금감원장 “증권사 상시감시 기능 강화…리스크 사전 파악 중시”

2021.11.23 18:34:47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증권회사 최고경영자(CEO)와 간담회를 열고 “증권사에 대한 현장 밀착형 상시감시 기능을 강화해 리스크를 사전에 발견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정 원장은 증권사 감독·검사 방향과 관련해 ▲법과 원칙 준수 ▲사전·사후 감독 균형 추구 ▲투자자 보호를 위한 사전 예방 등 3가지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겪으며 중요성이 커진 스트레스테스트(재무건전성 평가)가 증권회사의 실질적 리스크관리에 유용하게 활용되도록 관련 기관·시장과 논의해 개선하겠다”며 “검사에 대해서도 예측성과 수용성을 확보하고, 증권회사의 자율적 개선·조처를 존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정 원장은 사모펀드 사태로 자본시장에 대한 신뢰도가 낮다고 지적하며 “개인 투자가 많이 늘어난 만큼 증권회사는 내부통제를 강화해 소비자 보호에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증권사에 대한 지원책도 제시했습니다. 정 원장은 증권업계가 꾸준히 요구하는 ‘디폴트 옵션(default option, 사전지정운용제)’ 도입 등을 통한 퇴직연금 시장 제도개선과 연금상품 개발 지원 의사도


금감원장 “보험회사의 자회사 소유 폭 넓게 허용하겠다”

2021.11.25 17:26:27

인더뉴스 정석규 기자ㅣ“보험회사의 자회사 소유 및 부수 업무를 폭넓게 허용하고, 화상통화·챗봇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보험 모집도 허용하겠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생명보험사 CEO들을 만나 향후 생명보험업계에 대한 감독 및 지원 방향을 알렸습니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정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생명보험회사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열고 향후 감독·검사 방향과 최근 생명보험산업의 주요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정 원장은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와 글로벌 공급망 충격 등으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며 “가계부채 증가와 자산 가격 상승으로 인한 금융 불균형 누적은 국내 경제의 불안 요인이 된다”고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정 원장은 생명보험업계의 리스크요인에 대해 “1990년대 일본의 자산 거품 붕괴 이후 닛산(日産)생명·토호(東邦)생명 등 7개 생명보험사의 파산을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며 “당시 생존한 보험회사는 자산 거품기에도 단기 실적에만 치중하지 않고 자산·부채종합관리(ALM)를 강화하는 등 리스크를 관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시스템 리스크가 우려되는 보험회사는 사전적 검사를 통해 잠재 리스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