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336명…사흘 연속 300명대

URL복사

Tuesday, February 02, 2021, 10:02:02

서울 128명-경기 82명-광주 24명-충북 18명-부산·대구 각 12명-경북 10명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집단발병이 전국 곳곳에서 이어지는 가운데 2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336명을 기록했습니다. 전날보다 다소 늘었지만, 사흘 연속 300명대를 유지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6명 늘어 누적 7만 8844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305명)보다는 31명 늘어났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95명, 해외유입이 41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연이틀 200명대로 떨어졌는데 이는 작년 11월 18∼19일(지역발생 245명→293명) 이후 약 2개월 보름 만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21명, 경기 70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199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 23명, 충북 18명, 부산·대구·경북 각 10명, 경남 9명, 강원 7명, 충남 5명, 전북·전남 각 2명으로 총 96명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전날 기준으로 IM선교회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 수가 384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성동구 한양대병원에서는 총 47명이 확진됐고, 동대문구의 한 고시텔에서는 10명의 신규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이 밖에 광주 서구 안디옥교회 사례에서는 현재까지 107명의 감염자가 발생했고, 부산 금정구의 한 요양병원 사례에선 총 8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41명으로, 전날(20명)보다 21명 많습니다. 40명대 확진자는 지난달 27일(43명) 이후 엿새만입니다.

 

이 가운데 12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29명은 경기(12명), 서울(7명), 부산·대구·경남(각 2명), 광주·울산·전남·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이 13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러시아 9명, 일본·오스트리아 각 3명, 영국·이집트 각 2명, 인도네시아·미얀마·파키스탄·이라크·아랍에미리트·몰타·스페인·캐나다·탄자니아 각 1명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23명, 외국인이 18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28명, 경기 82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218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대전과 세종을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0명 늘어 누적 1435명이됐으며, 평균 치명률은 1.82%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1명 줄어 224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