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362명…나흘 만에 다시 300명대

URL복사

Saturday, February 13, 2021, 10:02:19

서울 136명-경기 99명-인천 30명-부산 27명-충남 15명-대구 14명 등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감염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13일 신규 확진자는 36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2명 늘어 누적 8만 319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403명)보다 41명 줄어들면서 지난 9일(303명) 이후 나흘 만에 30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45명, 해외유입이 17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서울 131명, 경기 97명, 인천 29명 등 수도권이 총 257명으로,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의 74.5%를 차지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6명, 대구·충남 각 14명, 대전·세종·전북 각 5명, 충북·경북·경남 각 4명, 광주 3명, 울산·강원 각 2명으로 총 88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부산 중구 송산요양원에서 22명이 무더기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요양시설 종사자 선제검사에서 직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입소자·직원 전수검사를 통해 감염자가 한꺼번에 발견됐습니다.

 

경기 부천시 영생교 승리제단 시설 및 오정능력보습학원 관련 확진자는 전날 부천시에서만 10명 추가됐습니다. 부천지역 누적 확진자는 115명으로 늘었고, 전국적으로는 130명이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밖에도 서울 중구 콜센터 4번 사례(누적 15명), 서울 한양대병원(97명), 경기 고양시 무도장(42명), 경기 안산시 제조업·이슬람성원(24명), 광주 안디옥 교회(144명), 부산 동래구 목욕탕(10명) 등 기존 집단발병 사례의 감염 규모도 커지고 있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19명)보다 2명 줄었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2명은 서울(5명), 경기(2명), 부산·인천·충북·충남·경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 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미국이 6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인도네시아 3명, 러시아 2명, 필리핀·네팔·일본·요르단·탄자니아·리비아 각 1명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6명, 외국인이 11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36명, 경기 99명, 인천 30명 등 수도권이 265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전남·제주를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나 누적 1514명이 됐으며, 평균 치명률은 1.82%을 나타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4명 줄어든 총 157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