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NH농협생명, 표적항암치료에 보험금 지급

URL복사

Sunday, December 06, 2020, 18:12:10

‘새로나온NH암보험’..일반암 진단시 주계약 보험료 환급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NH농협생명(대표 홍재은)은 오는 7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자금을 지원하는 ‘새로나온NH암보험’을 선보인다.

 

6일 NH농협생명에 따르면 이 상품은 암의 성장과 확산에 관여하는 세포만 공격하는 표적항암약물치료기법에 들어가는 비용을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또 소액암으로 분류되는 감삽성암과 전립선암 등 소액암도 의무부가 특약으로 보장해주는 점이 특징이다.

 

여기에 일반암 진단 시 진단보험금뿐 아니라 이미 낸 주계약 보험료도 전액 돌려준다. 주계약 비갱신형의 경우 2대 질병(뇌출혈·급성심근경색) 진단에도 납입기간 동안의 주계약 보험료 전부를 환급해주는 특약을 선택할 수 있다.

 

재진단암보장특약에 가입하면 최초 암 진단을 받고 2년이 지나 재진단 시 보험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단 전립선암과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대장점막내암은 재지급 항목에서 제외다.

 

이 상품은 고혈압·당뇨가 있거나 암 치료 이력으로 가입이 어려웠던 유병력자도 가입할 수 있다. 3개월 이내 입원·수술·추가검사 의사 소견 여부와 2년 이내 입원·수술, 5년 이내 암진단 등의 3가지 고지항목에 해당하지 않으면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 나이는 15세에서 최대 75세다. 가입 한도는 주계약 기준 1000만원 단위로 3000만원까지 설정할 수 있다.

 

홍재은 대표는 “이번 신상품을 통해 합리적인 보험료로 누구나 마음 편히 암 치료 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건욱 gu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