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Politics 정치/사회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1020명...사흘만에 네자릿수 기록

URL복사

Monday, January 04, 2021, 10:01:30

누적 확진자 6만 4264명
서울 324명·경기 260명 등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일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만에 다시 네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이날 확진자 수는 1020명, 누적 확진자는 6만 426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20명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국내 지역발생이 985명, 해외유입이 35명입니다.

 

이는 전날(657명) 보다 363명 늘어난 수치로 지난 1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직전 이틀은 새해 연휴 검사건수 감소 영향 등으로 세자릿수를 기록했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324명, 경기 260명, 인천 101명으로 수도권이 685명입니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34명, 대구 29명, 광주 74명, 대전 6명, 울산 5명, 강원 28명, 충북 23명, 충남 22명, 전북 9명, 전남 3명, 경북 25명, 경남 33명, 제주 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집단발병으로 인해 감염 규모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됩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가 126명, 누적은 1084명입니다.

 

또 경기 용인시 수지구 교회와 관련해 35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충북 충주에서는 상주 'BTJ열방센터'와 연관 있는 교회 2곳에서 16명의 추가 감염자가 발생했습니다. 이 밖에 서울 구로구 미소들요양 병원, 송파구 장애인복지시설 관련 추가 확진도 잇따랐습니다.

 

이날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9명 추가돼 누적 981명이 됐습니다. 새로 격리 해제된 환자는 733명으로 현재 격리중인 이는 1만 8043명입니다.

 

유은실 yes24@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