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제판분리 앞둔 한화생명, 설계사 노조와 단체협상 놓고 ‘갈등 2차전’

URL복사

Wednesday, March 03, 2021, 14:03:12

3일 ‘한화생명 FP 노동조합 교섭 촉구’ 기자회견
설계사 노조 “사측, 단체협상 체결 의도적 회피”
한화생명 “노조 지위 관련 적법 판단→협상 진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화생명이 판매 전문회사(GA)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 출범을 눈앞에 두고 설계사 노조와의 갈등을 봉합하지 못한 채 마찰을 빚고 있습니다. 설계사 노조는 수수료 삭감 문제뿐 아니라 ‘단체협상 지연’에 관한 문제를 제기하며 사측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한화생명 재무설계사(FP) 노조는 “사측이 한화금융서비스 관련한 단체교섭을 회피하고 있다”며 사측이 설계사 노조의 활동을 보장하고 협상 자리에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에 한화생명은 교섭대표 노조의 지위 인정에 대한 적법한 판단 이후에 단체교섭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보험설계사지부 한화생명지회는 3일 오후 한화생명 본사 앞에서 ‘한화생명 FP 노동조합 교섭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이 오는 4월 1일 분리되는 한화금융서비스 관련한 단체교섭에 응하지 않고 FP노조의 활동을 보장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측이 사무금융노조로부터 단체협약 체결을 위한 교섭권을 위임받고 활동 중인 설계사 노조와의 단체교섭을 회피하고 있다는 건데요. 일부 지점에서는 FP 노동조합의 활동을 방해하기 위한 인사 보복까지 이뤄졌다는 것이 노조 측의 입장입니다.

 

앞서 한화생명은 정규직 노조와도 제판(제조+판매)분리 추진 과정에서 갈등을 빚은 바 있습니다. 지난 1월 노조는 한화생명의 제판분리가 직원 구조조정을 위한 사전작업이라고 주장하며 파업에 들어갔는데 이후 고용안정 보장, 근로조건 유지 등에 합의하며 정규직과의 갈등은 봉합된 상태입니다.

 

그러나 올해 신규 설립된 한화생명 FP 노동조합과는 수수료, 위로금, 단체교섭 등에서 아직까지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노조는 단체협상 체결과 관련해 “한화생명 FP 노동조합인 사무금융 보험설계사지부 한화생명지회는 합법적 단체교섭권이 있는 노동조합”이라며 “사측은 한화금융서비스와 관련한 단체교섭을 진행해야 하는데 이를 계속 회피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 언론에 ‘보험설계사 노조가 산별노조인 만큼 보험사가 단체교섭을 받아들일 법적 근거가 없다’고 하는 등 언론플레이도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이에 대해 “노조와 단체협상 관련한 면담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의도적으로 단체교섭을 지연시키는 것이 아니라 교섭대표 노조의 지위 인정에 대한 적법한 판단이 필요해 이 내용이 정리되는 대로 노조법을 살펴보고 단체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노조는 부당노동행위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일부 지점에서 FP 노동조합의 활동을 방해하고 허위사실 등으로 노동조합 활동을 왜곡하고 있다”며 “노조 조합원이 활동하는 지점을 폐쇄하거나 지점장 인사 보복 등의 방식으로 노동조합 활동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화생명이 노동조합 활동에 대해 공지 게시판에 “회사 업무공간에서 불필요한 소란을 피우며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 이는 형법상 업무방해죄에 해당한다”고 올렸는데, 설계사 노조는 사측의 이러한 행위가 오히려 부당노동행위로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한화생명은 “노조가 주장하는 부당노동행위 관련해서는 사실과 다른 점이 많다”며 “수수료 변경동의서는 법에 규정된 절차에 맞게 진행 중이고, 노조가 주장하는 인사 보복은 이뤄진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33세·입사 10년차 CEO’ 발탁...카카오브레인, 김일두 신임 대표 선임

‘33세·입사 10년차 CEO’ 발탁...카카오브레인, 김일두 신임 대표 선임

2021.04.12 09:52:46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카카오브레인이 딥러닝 알고리즘 연구팀 김일두 팀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하고, AI 전문 기술 기업으로서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습니다. 1988년생인 김 신임 대표는 고려대학교 공학 학사와 연세대학교 공학 석사를 졸업했습니다. 12일 카카오에 따르면 김일두 신임 대표는 2012년에 카카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입사해 약 7년간 AI 관련 다양한 서비스 연구·개발 경험을 쌓았습니다. 카카오 입사 10년 만에 팀장에서 대표로 전격 발탁되면서 카카오 인공지능 사업을 이끌게 됐습니다. 지난 2018년부터 카카오브레인 딥러닝 알고리즘 연구팀에 AI 엔지니어로 합류해 컴퓨터 비전, 데이터 증강 기술, 의료진단 등 다양한 AI 기술 분야를 담당하며 AI 연구·개발 역량을 입증해왔습니다. 지난 3년간 다수의 권위 있는 국제 학회에 10여편의 논문을 등재했으며 국제 인공지능, 기계학습 대회에서 8회 수상한 바 있습니다. 대표적인 연구·수상 사례로는 신경정보처리시스템 및 의료진단 분야가 있습니다. 지난해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 ‘뉴립스(NeurIPS)’에서 선보인 최신 데이터 증강 기술 연구는 학습 연산 시간을 60배 이상 여 다수의 AI 분야연구자에게 호평받았습니다. 아울러 지난 해 열린 폐암 조기 진단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 영상 분류 알고리즘 추천 대회인 LNDb(폐 결절 데이터베이스, Lung Nodule Database) Grand Challenge에서 우승하며 AI 기술을 다른 산업 분야의 문제에 접목해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습니다. 김일두 신임대표는 AI 분야에서의 엔지니어 역량과 리서치 역량을 겸비하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브레인의 AI 연구를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신사업 성장을 공격적으로 이끌 예정입니다. 카카오는 올해 카카오브레인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는 ‘카카오브레인 시즌 2’ 로 정의하고, 높은 인지 능력을 가진 AI 등 인공지능 원천 기술 연구 확대와사회적 영향력이 큰 AI 서비스를 전개한다는 목표입니다. 김일두 신임 대표는 “전세계 AI의 기술 속도는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으로 빠르게 변화 진화하고 있다”며 “카카오브레인은 AI로 불가능한영역에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마인드로 카카오브레인만이 할 수 있는 AI 선행 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해 더 나은 세상을만드는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