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Policy 정책

경기 광명·고양·화성 구도심 공공재개발 추진한다…7000가구 신축주택 공급

URL복사

Friday, July 16, 2021, 09:07:41

해당 후보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경기 광명 광명7R구역과 고양 원당6·7구역, 화성 진안 1-2구역 등 ​경기지역 4곳이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됐습니다.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16일 해당 4곳을 ‘경기도 공공재개발사업’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후보지들은 공공재개발을 통해 구도심의 주거환경 개선과 함께 총 7000가구의 신축주택 공급이 예상됩니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기관이 시행하고 일정 비율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입니다. 경기도는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함께 지난해 12월 공공재개발 후보지 공모했고 지역주민 10% 이상 동의를 얻은 노후지 10곳이 공모에 참여했습니다.

 

이후 GH는 경기도, 국토부, 도시계획 전문가로 구성된 ‘경기도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시급성, 주민 및 해당 시의 도시계획 방향, 주택공급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최종 4곳을 후보지로 선정한 것입니다.

 

광명시 광명7R구역에선 공공재개발을 통해 2560가구가 공급됩니다. 광명7R은 2017년 광명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관리됐으나 금융위기에 따른 분양수요 감소 등으로 사업성이 악화되자 2014년도에 주민동의를 거쳐 정비구역에서 해제됐습니다. 이 구역은 공공재개발을 전제로 현재 2종 주거지역인 후보지의 종상향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고양시 원당6·7구역은 공공재개발로 4500가구가 공급됩니다. 원당6과 원당7은 2007년 원당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으나 그간 재개발 추진 동력이 부족해 2018년도에 정비구역에서 해제된 후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관리돼 왔습니다. 이곳은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활성화 계획이 수립되거나 공공 재정이 투입되지 않은 점, 인근 원당4구역과의 연계 필요성 등을고려해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키로 했습니다.

 

 

화성 진안1-2구역은 공공재개발로 320호가 공급될 예정입니다. GH는 공공재개발을 통해 그간 택지개발이 주로 이뤄졌던 화성시에서 정비사업 선도사례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GH는 이후에도 공공정비사업 후보지를 추가로 발굴할 계획입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주민들이 직접 재개발을 추진하면 빈번한 분쟁·소송으로 사업이 지연되고 조합원 분담금이 늘어나는 문제점이 발생하는데, 공공재개발은 투명하고 신속한 사업추진이 가능하다”며 “또한 용적률 완화로 주민의 부담을 줄이고, 추가 확보되는 임대주택은 무주택자 누구나 차별 없이 살 수 있는 기본주택으로 공급해 임대주택을 차별하는 문화를 해소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