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dustry/Policy 산업/정책

누리호, 내년 5월 2차 시도…“첫 번째 발사만도 훌륭한 성과”

URL복사

Friday, October 22, 2021, 00:10:05

21일 나로우주센터서 발사..궤도 안착엔 실패
국내 우주항공기술 우수성 입증에는 성공 평가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대한민국의 우주탐험 기폭제가 되었던 '누리호'(KSLV-II)가 내년 5월 궤도 안착을 위한 두 번째 도전에 나섭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과 외부 연구진이 참여하는 발사조사위원회를 즉시 구성해 3단 엔진의 조기 종료 원인을 규명하고 2차 발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나로우주센터에서 오후 5시에 발진한 누리호는 위성모사체(더미 위성)를 탑재하고 발사된 고도 700㎞까지는 솟아올랐으나 탑재체의 속도가 초당 7.5㎞의 목표에 닿지 못했고 궤도를 이탈했습니다. 

 

항우연 분석 결과 누리호는 이륙 후 1단 분리, 페어링(덮개) 분리, 2단 분리 등은 정상적으로 진행됐지만 3단에 장착한 7t급 액체 엔진이 521초간 연소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기 연소하면서 궤도에 안착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항공우주연구원은1차 발사 때 미흡했던 부분을 보완해 내년 5월 2차 발사를 준비할 계획입니다.

 

임 장관은 "1단과 2단의 분리, 점화, 2단과 3단의 분리, 점화, 페어링 분리 등 굉장히 어려운 기술들은 잘 진행됐는데 마지막에 충분한 속도를 이루지 못했다"며 "내년 5월에는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면 성공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기대를 나타냈습니다. 

 

이상률 항우연 원장은 "(1단부에 있던) 75t급 엔진이 올해 3월 종합연소시험처럼 실제 비행에서도 작동할 수 있을지를 가장 우려했는데 그 부분은 아주 완벽히 잘 됐다"며 "700㎞보다 더 올라가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목표 궤도에서 궤도 속도를 얻는 게 중요하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2차 발사 예정일은 내년 5월 19일입니다. 발사가 연기됐을 때를 대비한 2차 발사 예비 기간은 1차 발사와 마찬가지로 2차 발사 예정일 이후 1주일간(5월 20일∼5월 26일)이다.

 

1차 발사에는 1.5t 더미 위성이 탑재됐지만 2차 발사에는 0.2t 성능 검증 위성과 1.3t 더미 위성이 탑재할 계획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습니다"며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입니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