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lumn 칼럼

[서지은의 보험키워드] 한 해의 시작, 인생에 두 번은 없다

URL복사

Sunday, January 08, 2023, 00:01:14

 

서지은 보험설계사·칼럼니스트ㅣ2023년이 시작되었다. 1996년 노벨 문학상 수상자 폴란드 시인 비스와봐 쉼보르스카의 <끝과 시작>이라는 시(詩)도 있지만, 한해의 끝자락에서는 저마다 더 나은 ‘시작’을, 시작을 할 때엔 더 좋은 ‘끝’을 희망한다. 그러고 보면 끝과 시작은 대립이 아니라 어쩌면 환승 관계인지도 모르겠다.

 

한해의 끝과 시작을 지나며 ‘보험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근본적인 이야기를 하고 싶어졌다. 많은 사람이 보험은 꼭 필요한 거라고들 한다. 바로 이 문장 안에 실은 보험의 철학이 담겨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험이 왜 필요한지를 아는 것이야말로 보험의 핵심이기 때문이다.

 

보험의 한자를 살펴보면 지킬 보(保)와 위태로울 험(險)으로 이루어져 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위기가 닥쳤을 때 나를 지키는 것이 보험이다. 보험이란, 미래에 예측할 수 없는 재난이나 사고(질병 포함)에 대비하고자 마련된 제도로 상법 제 638조 ‘보험계약의 의의’에 의하면, 보험계약은 당사자 일방이 약정한 보험료를 지급하고 재산 또는 생명이나 신체에 불 정확한 사고가 발생한 경우에 상대방이 일정한 보험금이나 그 밖의 급여를 지불할 것을 약정하는 것이라 명시되어 있다.

 

이를 사회적으로 풀어보자면, 질병이나 재해 등의 사고를 당할 위험성이 있는 사람들끼리 위험이 닥칠 경우 발생될 손실을 대비해 돈을 모아 미리 일정 규모 이상의 재산을 형성한 후, 실제 사고를 당한 사람에게 정해진 금액, 혹은 손해난 실제 금액을 지급해 보상하게 하는 경제제도라 할 수 있다.

 

공동 재산의 마련을 위해 보험가입자가 내는 돈이 보험료고, 사고를 당한 사람에게 주는 것이 보험금이다. 공동 재산을 지키고 손실보장을 위한 장치를 마련해 지급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 보험사, 청약을 비롯해 보험가입자와 보험사를 이어주는 존재가 보험설계사다. 보험설계사는 회사에 소속된 근로소득자가 아닌,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위치를 지닌다.

 

보험이라는 제도의 성립은 근대 이후의 일로, 특히 보험의 대상이 재산(물건)에 한했던 것에서 사람의 질병이나 상해(재해)까지 확장되어 제도화 된 건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하지만 다수의 사람이 재화를 모아 사고에 함께 대처하고자 하는 오늘날의 보험과 유사한 흔적이 고대의 기록에도 남아있는 걸 보면 보험의 역사는 결코 짧지 않다.

 

예를 들면, 인류가 만든 역사상 가장 오래된 성문법으로 알려진 기원전 2000년경의 함무라비 법전에도 상인들을 사고의 위험으로부터 구제해 주려는 보험과 비슷한 조항이 보인다. 근대적 의미의 보험은 12세기 유럽 제노바 등지에서 흔히 ‘해상보험’이라 불리는 선박사고에 관한 보험이 그 시작이며, 1666년 런던 대화재 때 ‘화재보험’이 생겨났고, 1762년 영국에서 최초로 생명보험 체계를 갖춘 ‘에퀴타블’ 생명보험사가 설립되었다. 보험의 역사를 보면 보험은 ‘상부상조’ 정신을 근간으로 공동체의 일원을 지키기 위한 방편으로 인류의 경제 활동과 발맞추어 발전해 왔음을 알 수 있다.

 

보험은 이렇게 역사도 깊고 사회적으로도 유용한 제도인데 사람들에게 보험 좋아하냐고 물어보면 고개를 갸웃하거나 종종 질색하는 표정을 짓는다. 더러는 보험사와 보험설계사를 사기꾼이라 폄하하는 소리를 들은 기억도 있다. 

 

어째서일까? 앞서 언급한 보험이 왜 필요한지를 아직 모르고 있어서일 테다. 또 일부 설계사의 정도를 벗어난 보험 영업 방식과 불완전 판매도 그 이유의 하나다. 하지만 태어나 학교를 졸업하고 사회에 진출해 경제생활을 하는 동안 누구나 사적 보험 이전에 공적 보험을 통해 보험을 경험하게 될 텐데, 보험이 인간의 삶을 지킬 유용한 제도라면 이를 누려야 할 내가 보험을 제대로 알아야 하지 않을까?

 

단체여행을 가면 우리를 인솔해줄 가이드가 있기는 하지만, 여행에 앞서 내가 갈 장소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를 알고 갈 경우 여행이 한층 알찼던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보험도 마찬가지다. 친한 설계사에게 ‘네가 알아서 해줘’라고 일임하면 처음엔 편할지 몰라도, 정작 보장 자산의 주인인 내가 자산에 대한 권리를 행사해야 할 때 내 것을 챙기는 일이 복잡하고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가이드 역할인 보험설계사와 함께 처음부터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확인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보험사도 최근에는 보험설계사를 선발하는데 이전에 비해 품을 들여 면밀하게 살펴보는 추세다. 더 이상 ‘우리가 남이가?’만으로는 신규계약 창출이 어려울 뿐 아니라 새로운 고객의 발굴도 필요한 일이나 기존 가입자의 관리가 더 중요함을 인식하고 있어 보장분석 시스템이나 보험설계사 교육에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은 보험의 영역에서도 유효한 문장이 된다.

 

의료기술의 비약적인 발전과 함께 사람이 평균 수명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죽는 날까지 무병장수 한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기대여명이 늘어난다 해서 노화를 멈출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의학의 발달로 불치병이 난치병이 되면서 죽음보다는 치료와 장기 생존에 방점이 찍히고 있다. 보험으로 앞으로 닥칠 모든 종류의 위험을 미리 피해갈 수는 없지만 앞서 언급했던 것과 같이 보험은 예기치 않게 맞이한 위험으로 나를 지킬 수 있는 하나의 유용한 방편이 된다.

 

세상에 완벽한 보험은 존재하지 않는다. 또한 나쁜 보험도 없다. 내 몸에 잘 맞게 재단한 옷처럼 내 삶과 잘 맞는 보험을 설계하는 일이 중요한 이유기도 하다. 그러므로 세상에 존재하는 수많은 보험상품과 보험사, 설계사 중에서 나와 오래 함께 갈 파트너를 찾으려는 노력은 가입자에게도 필요한 일이다. 보험은 보험사나 설계사의 수익을 올려주기 위해 가입하는 것이 아닌, 나를 지키기 위해 마련하는 자산이다. 그 시작이 바로 보험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과 보험용어에 익숙해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비스와봐 쉼보르스카의 또 다른 대표작 <두 번은 없다>에서 시인은 우리의 인생을 놓고 "두 번은 없다.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아무런 연습 없이 태어나서/아무런 훈련 없이 죽는다"고 묘사했다. 

 

2023년 계묘년 새해, 보험키워드의 내용들이 인더뉴스 독자들에게 두 번은 없는 한 번 뿐인 인생에서 '나를 지키기 위한 자산' 마련에 도움이 되길 소망한다.

 

■서지은 필자

 

하루의 대부분을 걷고, 말하고, 듣고, 씁니다. 장래희망은 최장기 근속 보험설계사 겸 프로작가입니다.

마흔다섯에 에세이집 <내가 이렇게 평범하게 살줄이야>를 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LG전자, 연 매출 83조 역대 최대…영업익 12.5 감소

LG전자, 연 매출 83조 역대 최대…영업익 12.5% 감소

2023.01.27 19:10:06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LG전자는 연결 기준 2022년 매출액이 전년 대비 12.9% 증가한 83조4673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공시했습니다. 2021년 매출액 70조원을 넘어선 이후 1년 만에 최대 매출액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2.5% 감소한 3조5510억원이었습니다. 순이익은 1조8631억원으로 31.7% 증가했습니다. LG전자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경쟁심화에 따른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업본부별로 보면 전장 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가 매출액 8조6496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전장 사업의 매출 비중이 매출액 전체 매출액의 10%를 넘긴 것은 처음입니다. VS사업본부는 2013년 사업본부(당시 VC사업본부) 출범 이후 10년 만에 연간 영업이익 1696억원을 기록, 턴어라운드(흑자 전환)에도 성공했습니다. 생활가전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매출액 29조8955억원으로 7년 연속 성장세를 보였습니다 워시타워, 스타일러 등 프리미엄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입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48.9% 감소한 1조1296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물류·원자재비 인상에 따른 비용 증가가 영향을 미쳤습니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매출액 15조7267억원, 영업이익 54억원을 기록했습니다. TV 수요 감소에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대비 8.7%, 99.5% 줄어들었습니다. B2B 사업을 담당하는 BS사업본부는 매출액 6조903억원, 영업이익 25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LG전자는 LG 스마트 TV 운영체제 웹OS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콘텐츠·서비스 사업 매출이 2018년 대비 10배 가까이 성장하는 등 의미 있는 체질 개선을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난해 4분기만 놓고 보면 LG전자의 영업이익은 69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90.7% 급감했습니다. LG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000억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8년 4분기(757억원) 이후 4년 만입니다. 4분기 매출은 21조85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LG전자는 올해 프리미엄 전략과 고부가·고수익 수주 확대 등을 통해 추가 성장 동력을 찾는 데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흑자전환한 전장 사업이 성장 단계로 진입,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공급하는 전기차 구동부품의 생산능력을 확대하며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