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심리상담사 최옥찬의 MZ썰] ‘눈물의 여왕’ 사랑은 반드시 변해야 한다.

2024.04.07 10:02:48

최옥찬 심리상담사ㅣ"아니, 어떻게 사랑이 변하냐? 걔네 옛날엔 찐 사랑이었다고"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에서 백미선(장윤주 분)이 동생 백현우(김수현 분)가 홍해인(김지원 분)과 이혼한다고 할 때, 3년 전 과거를 회상하면서 한 말이다. 현우와 해인의 찐 사랑은 3년 만에 "우리가 서로 옆에 있는 사람이긴 한가?"라고 현우가 해인에게 반문할 정도로 관계가 변한다. 실제로 한국의 이혼율을 통계적으로 살펴보면, 결혼을 한 후 3~4년 내 이혼율 가장 높은 것으로 나온다. 사랑이 변해야 하는데 변하지 않아서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연출: 장영우, 김희원/극본: 박지은/출연: 김수현, 김지원, 박성훈, 곽동연, 이주빈, 김갑수, 이미숙, 정진영, 나영희, 김정난, 전배수, 황영희, 김도현, 장윤주 등)은 결혼에서 전통적인 성역할을 바꾸어 비트는 재미를 주는 로맨틱 코미디다. 현실에서는 결혼을 한 후 후회하는 여자들의 말을 남자인 백현우(김수현 분)의 입을 통해서 나온다. 그리고 재벌인 홍해인(김지원 분)은 여자이면서도 전통적으로 강하고 무뚝뚝한 남편의 모습을 보여서 성역할 반전의 재미가 있다. <눈물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