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심리상담사 최옥찬의 MZ썰]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 사랑은 행복하고 불행하다

2022.01.15 13:55:07

최옥찬 심리상담사ㅣ 재미있는 현대적인 드라마가 너무 많아서 사극은 잘 안 본다. 그런데 아내와 함께 육아 스트레스에서 벗어날 겸 잠시 봤다가 정주행 해버렸다. 최근 종영한 MBC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다. 내가 보기에 ‘옷소매 붉은 끝동’은 조선 시대와 문화만 덧칠한 현대적인 로맨틱 코미디다. 나에게 ‘로코’는 스트레스가 많은 고단한 마음을 씻어주는 시원한 청량음료와 같다. 아무 생각 없이 마음의 달달함을 느끼고 싶을 때마다 찾아서 본다. 매우 비현실적인 로코 속 연인들의 말과 행동이 보여주는 재미와 달콤함이 좋다. 나는 로코의 주인공들 같은 연애를 해본 적은 없다. 연애를 하더라도 로코에서처럼 손발 오그라드는 대말을 하거나 행동을 해 본 경험이 없다. 다만, 대학 때 친구가 영화의 한 장면처럼 ‘귀에서 종소리가 크게 울렸다’면서 연애를 시작할 때 옆에서 부러워했던 기억은 있다. 정작 사랑의 종이 울렸던 그 친구는 다른 사람과 결혼해 아이도 낳고 서로 사랑하면서 잘 살고 있다. 이처럼 대개의 사랑은 현실의 관계에서 경험하는 평범한 삶에 기반한다. 로코에서처럼 특별하지 않다. 상담실에서 MZ세대의 MZ(Mind Zone)을 살피다 보면 연인관계로 인한



배너
배너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