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정보통신기술로 불법 촬영 막는다...AI·딥러닝이 영상 삭제

URL복사

Thursday, June 20, 2019, 15:06:22

과기부·여가부·경찰청, 서울 이화여고서 컨퍼런스..피해방지 아이디어 14건에 수상
첨단기술로 영상 공유 차단·발견시 삭제 지원..스마트폰으로 카메라 수색하는 기술도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인공지능·딥러닝 기술이 불법 촬영물 수색과 삭제에 동원된다. 웹하드에 업로드되는 영상 중 디지털 성범죄 영상을 걸러내거나 스마트폰으로 변형 카메라를 탐지할 수 있다. 최후의 경우에는 피해자 신체 정보를 디지털 스캔해 피해자가 나타나는 영상을 삭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여성가족부, 경찰청은 기술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해결책을 모색하는 ‘연구개발(R&D) 기반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컨퍼런스’를 20일 서울 중구 이화여자고등학교 10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했다.

 

행사는 디지털 성범죄를 막을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중요성을 강조하고 아이디어를 공유하고자 열렸다. 이 자리에는 유영민 과기부 장관, 진선미 여가부 장관, 임호선 경찰청 차장과 여성단체‧연구기관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컨퍼런스에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아이디어·R&D 기획 공모전’ 시상식이 진행됐다. 정부 공동 기획으로 추진된 이번 공모전에는 연구개발 아이디어 347건이 접수됐다. 아이디어 고도화 과정을 거쳐 최종 수상작 14건이 선정됐다.

 

우선 아이디어 부문에는 최우수상 선정작은 두 건이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정부·시민 공동 불법촬영 대응 시스템’은 휴대폰 와이파이와 적외선 탐지를 활용해 변형 카메라를 탐지한다. 애플리케이션에 신고용 AI 챗봇을 탑재해 발견 즉시 신고가 가능하도록 했다.

 

AI와 신체 모델링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성범죄 자동 신고시스템’은 불법 영상물 삭제를 원하는 피해자들을 돕는 자동 삭제 시스템이다. 디지털 스캔으로 얻어진 신체 정보에 맞춰 AI가 영상물을 찾아 삭제한다.

 

 

연구개발(R&D) 과제기획 부문에는 ▲‘불법촬영 영상물의 시청각 특징정보(Fingerprint) 생성을 통해 인터넷 등에 유포된 음란물 고속검색 기술’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디지털 성범죄 영상에 포함된 정보를 추출하되 일부만 딥러닝으로 획득하고 피해 동영상과 비교 검색해 관련성이 높은 동영상을 빠르게 검색하는 기술이다.

 

이밖에 ▲‘원클릭 피해접수 시스템’ ▲‘숙박업소 불법촬영 안심 인증제’ 등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과기부는 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신규 연구개발 과제를 기획할 예정이다.

 

유영민 장관은 “진화하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응하려면 아이디어를 모아 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피해방지 기술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선미 장관은 “디지털 성범죄를 근절할 기술개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성범죄 근절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