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편의점 CU 수입맥주 선호도 지각변동...일본↓, 중국·벨기에·프랑스↑

URL복사

Thursday, June 20, 2019, 16:06:27

최근 5년 간 국가별 수입맥주 매출 변화 분석
지역별 비중, 유럽>아시아>북미>기타 순으로 변동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편의점 수입맥주 선호도에 지각변동이 일었다. 일본 맥주의 약세 속에 중국 맥주가 급부상 했고, 벨기에·프랑스 맥주는 상승세, 네덜란드·미국 맥주는 주춤했다.

 

20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던 일본 맥주의 입지가 흔들리며 중국 맥주가 급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CU가 최근 5년 간 국가별 맥주의 매출 비중 변화를 분석한 결과 기존 선호도 1위였던 일본 맥주(아사히 등) 판매 비중은 지난 2014년 38.1%에서 올해(1~5월) 27.5%로 10% 이상 줄어들었다. 반면, 칭따오를 앞세운 중국 맥주는 같은 기간 매출 비중이 4.9%에서 10.2%로 늘며, 매출 7위에서 3위로 성장했다.

 

‘양꼬치엔 칭따오’라는 유행어가 생길 정도로 최근 몇 년 간 양꼬치·마라탕·꿔바로우 등 중국 음식들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대중화 되면서 덩달아 이와 함께 마시는 중국 맥주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럽 등 다른 나라 맥주들의 경쟁도 치열하다. 일본 맥주에 이어 2위 자리를 꾸준히 지켜오던 네덜란드 맥주(하이네켄 등)는 그 비중이 10.3%에서 9.8%로 비중이 감소하며 4위로 내려 앉았다.

 

기존 4위였던 벨기에 맥주(호가든 등)가 9.9%에서 14.0%로 약진하며 네덜란드 맥주와 순위 바꿈 했다. 또한, 2014년엔 10위권 밖에 있던 프랑스 맥주(크로넨버그 1664 블랑)가 올해는 매출 5위로 급 부상했다.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은 부드럽고 달달한 과일향 맥주로, 젊은 여성층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CU에 따르면 5년 전 대비 매출이 15배나 뛰었고, 덕분에 프랑스 맥주의 매출 비중도 기존 1.0%에서 8.2%까지 치솟았다.

 

반면, 뉴질랜드 맥주는 10위권 밖으로 밀리며 고전 중이다. 기존 과일맥주의 대명사격인 KGB가 대표적인 뉴질랜드 맥주인데, 유럽 맥주의 다양한 맛과 공격적인 마케팅에 밀려 2014년 8.9%의 매출 비중이 올해 1.4%로 떨어졌다.

 

버드와이저, 밀러 등 1세대 수입맥주로 불린 미국 맥주 역시 2014년 10.2% 비중으로 매출 3위를 기록했었지만, 올해는 6.8%로 감소하며 그 순위가 6위로 떨어졌다.

 

이 외에도 ▲체코(3.0%→5.8%, 코젤 등) ▲독일(1.6%→4.4%, 파울라너 등) 맥주가 각각 2단계씩 순위 상승했고, ▲아일랜드(6.8%→4.1%, 기네스 등) ▲덴마크(3.3%→2.4%, 칼스버그 등) 맥주는 그 순위가 소폭 하락했다.

 

국가를 묶어서 분석한 지역별 맥주의 비중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CU의 2014년 수입맥주의 지역별 매출 비중은 아시아(43.0%) > 유럽(36.8%) > 북미(10.2%) > 기타(10.0%)의 순서였다. 

 

반면, 올해는 유럽(49.8%) > 아시아(41.4%) > 북미(6.8%) > 기타(2.0%)로 유럽 맥주가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며 크게 성장했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수입맥주 4캔에 1만원 행사가 편의점의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하면서 관련 상품 수 역시 5년 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며 “최근 혼술·홈술 문화 확대 등의 사회적 변화로 편의점에서 주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6월부터 수입맥주 행사 상품을 기존보다 약 20% 더 늘려 70여 종을 대상으로 4캔 1만원 / 6캔 9900원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 또, 수제 캔맥주·프리미엄 수입맥주 3캔 9900원 행사 등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김진희 today@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