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편의점 CU 수입맥주 선호도 지각변동...일본↓, 중국·벨기에·프랑스↑

URL복사

Thursday, June 20, 2019, 16:06:27

최근 5년 간 국가별 수입맥주 매출 변화 분석
지역별 비중, 유럽>아시아>북미>기타 순으로 변동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편의점 수입맥주 선호도에 지각변동이 일었다. 일본 맥주의 약세 속에 중국 맥주가 급부상 했고, 벨기에·프랑스 맥주는 상승세, 네덜란드·미국 맥주는 주춤했다.

 

20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이던 일본 맥주의 입지가 흔들리며 중국 맥주가 급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CU가 최근 5년 간 국가별 맥주의 매출 비중 변화를 분석한 결과 기존 선호도 1위였던 일본 맥주(아사히 등) 판매 비중은 지난 2014년 38.1%에서 올해(1~5월) 27.5%로 10% 이상 줄어들었다. 반면, 칭따오를 앞세운 중국 맥주는 같은 기간 매출 비중이 4.9%에서 10.2%로 늘며, 매출 7위에서 3위로 성장했다.

 

‘양꼬치엔 칭따오’라는 유행어가 생길 정도로 최근 몇 년 간 양꼬치·마라탕·꿔바로우 등 중국 음식들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대중화 되면서 덩달아 이와 함께 마시는 중국 맥주도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유럽 등 다른 나라 맥주들의 경쟁도 치열하다. 일본 맥주에 이어 2위 자리를 꾸준히 지켜오던 네덜란드 맥주(하이네켄 등)는 그 비중이 10.3%에서 9.8%로 비중이 감소하며 4위로 내려 앉았다.

 

기존 4위였던 벨기에 맥주(호가든 등)가 9.9%에서 14.0%로 약진하며 네덜란드 맥주와 순위 바꿈 했다. 또한, 2014년엔 10위권 밖에 있던 프랑스 맥주(크로넨버그 1664 블랑)가 올해는 매출 5위로 급 부상했다.

 

 크로넨버그 1664 블랑은 부드럽고 달달한 과일향 맥주로, 젊은 여성층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CU에 따르면 5년 전 대비 매출이 15배나 뛰었고, 덕분에 프랑스 맥주의 매출 비중도 기존 1.0%에서 8.2%까지 치솟았다.

 

반면, 뉴질랜드 맥주는 10위권 밖으로 밀리며 고전 중이다. 기존 과일맥주의 대명사격인 KGB가 대표적인 뉴질랜드 맥주인데, 유럽 맥주의 다양한 맛과 공격적인 마케팅에 밀려 2014년 8.9%의 매출 비중이 올해 1.4%로 떨어졌다.

 

버드와이저, 밀러 등 1세대 수입맥주로 불린 미국 맥주 역시 2014년 10.2% 비중으로 매출 3위를 기록했었지만, 올해는 6.8%로 감소하며 그 순위가 6위로 떨어졌다.

 

이 외에도 ▲체코(3.0%→5.8%, 코젤 등) ▲독일(1.6%→4.4%, 파울라너 등) 맥주가 각각 2단계씩 순위 상승했고, ▲아일랜드(6.8%→4.1%, 기네스 등) ▲덴마크(3.3%→2.4%, 칼스버그 등) 맥주는 그 순위가 소폭 하락했다.

 

국가를 묶어서 분석한 지역별 맥주의 비중에도 변화가 나타났다. CU의 2014년 수입맥주의 지역별 매출 비중은 아시아(43.0%) > 유럽(36.8%) > 북미(10.2%) > 기타(10.0%)의 순서였다. 

 

반면, 올해는 유럽(49.8%) > 아시아(41.4%) > 북미(6.8%) > 기타(2.0%)로 유럽 맥주가 전체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며 크게 성장했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수입맥주 4캔에 1만원 행사가 편의점의 대표 행사로 자리매김하면서 관련 상품 수 역시 5년 전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며 “최근 혼술·홈술 문화 확대 등의 사회적 변화로 편의점에서 주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6월부터 수입맥주 행사 상품을 기존보다 약 20% 더 늘려 70여 종을 대상으로 4캔 1만원 / 6캔 9900원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 또, 수제 캔맥주·프리미엄 수입맥주 3캔 9900원 행사 등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김진희 기자 today@inthenews.co.kr

“청각장애인, 택시취업 쉬워진다”…‘임시 택시운전 면허제’ 샌드박스 승인

“청각장애인, 택시취업 쉬워진다”…‘임시 택시운전 면허제’ 샌드박스 승인

2021.04.22 12:00:00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청각장애인도 택시운전 자격을 정식 취득하기 전에 플랫폼 택시를 운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1개 주방을 여러 사업자가 사용하는 공유주방도 지방에서 처음으로 문을 엽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 샌드박스지원센터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서면으로 열고 ▲ 플랫폼 기반 임시 택시 운전자격(3건) ▲ 친환경 공유주방 등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이번 서면심의는 기업들의 신속한 사업화와 시장출시를 위해 ‘패스트 트랙(Fast Track)'을 적용했습니다. 동일‧유사한 과제를 대상으로 사전검토위 등을 생략하고 서면처리한 것입니다. (임시 택시운전자격, 공유주방 서비스 각각 지난해 11월 샌드박스 기승인) ◇ 청각장애인, ‘자격 취득’ 전에 택시 운행 가능 이날 청각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가 신청한 ‘임시 택시운전자격 운영’이 샌드박스를 통과했습니다. 청각장애인이 택시 운전자격을 정식으로 취득하기 전이라도 임시면허를 통해 택시를 운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고요한 택시는 SK텔레콤과 SK에너지가 지원하는 소셜벤처인 코액터스가 청각장애인 일자리를 창출을 위해 만든 택시입니다. 지난해 6월 ICT 샌드박스를 통해 여객 운송사업 허가를 받았습니다. 고요한 택시는 승객과 기사간 불필요한 대화가 오고 가지 않습니다. 모든 소통은 차량내 태블릿 PC를 통해 필담으로 이뤄지며, 현재 21명의 청각장애인 기사가 운행하고 있으며, 향후 50여명의 기사를 추가 채용할 계획입니다. 현행법상 택시를 운전하려면 택시운전자격시험에 합격한 후 법정 필수교육(16시간)을 이수해야 하는데요. 심의위는 “구직자가 실제 차량 운행까지 걸리는 기간이 단축돼 택시기사 취업이 한층 쉬워질 것”이라며 실증특례를 승인했습니다. 다만, 범죄경력 등 결격사유가 없고, 임시면허 발급 후 3개월 내 정식면허를 발급 받아야한다고 말했습니다. 대한상의는 “택시업계의 기사 수요는 많은 상황에서도 기사들의 중도 퇴사율은 높은 데다, 구직자들도 적성에 안맞을 수 있는데 자격 취득을 먼저 요구하다보니 기사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라며 “임시면허 발급으로 구직자들은 일자리를 보다 쉽게 얻고, 택시업계도 인력난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는 “고요한 택시는 SKT의 지원을 통해 청각장애인 전용 첨단 운전자 지원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과 T케어 스마트워치를 통해 안전한 서비스가 가능하다”며 “임시면허 발급으로 청각장애인들에게 더 많은 일자리를 보다 빨리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코액터스 외에도 여성‧아동‧고령자 등 이동약자를 주고객으로 하는 파파모빌리티와 프리미엄 승합택시인 진모빌리티도 임시 택시운전자격 운영을 승인 받았습니다. ◇ 친환경 ‘공유주방’, 지방(경북 구미)서 첫 오픈 ‘공유주방 서비스’(네오푸드시스템)도 경북 구미에 문을 엽니다. 여러 사업자가 1개 주방을 공유하는 공유주방 샌드박스 승인은 이번이 8번째로 지방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네오푸드시스템의 공유주방 ‘밸류키친’은 친환경 배달을 내세워 기존 공유주방과 차별화했습니다. 음식점 창업자는 ▲ 공유주방에서 주방 및 관련 시설을 대여 공유해 음식을 만들고, ▲ 조리된 음식을 밸류키친이 직접 고용한 배달 기사를 통해 배달합니다. 이때 일회용기는 일체 사용하지 않으며, 다회용기를 통해 배달후 수거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