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마스크 착용·체온 감지하는 ‘5G 방역로봇’ 나온다

URL복사

Thursday, September 03, 2020, 09:09:37

LGU+·퓨처로봇·넷온 실증사업..열화상카메라·얼굴인식 기능 탑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건물 안에서 얼굴인식을 통해 체온과 마스크 착용 여부를 확인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로봇이 나옵니다.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로봇 개발업체 퓨처로봇, 얼굴인식 솔루션업체 넷온과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인공지능(AI) 방역로봇(이하 5G 방역로봇)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습니다.

 

5G 방역로봇은 자율주행으로 건물 내부를 이동하며 얼굴인식과 온도측정을 통해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체온을 확인합니다. 이동 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사람을 발견하면 마스크 착용 안내 음성과 함께 중앙 관제실로 실시간 알람을 보냅니다.

 

5G 방역로봇에는 국내 로봇 최초로 다중얼굴인식 기술이 적용됐습니다. 해당 기술은 딥러닝 기반 AI기술로 많은 얼굴을 동시에 인식합니다. 최대 10명까지 한 번에 확인합니다. 0.3초 이내로 결과를 분석합니다. 마스크 턱에 걸치거나 입만 가리는 등 올바르게 착용하지 않는 경우도 판별합니다.

 

5G 방역로봇에는 온도측정용 열화상 카메라도 탑재됐습니다. 평균 ±0.3도에서 최대 ±0.5도 오차범위로 온도를 인식합니다. 관제 센터에서는 5G로 원격에서 5G 방역로봇이 보내는 영상을 확인하고 실시간으로 제어할 수 있습니다. 5G 방역로봇이 점검한 이력도 나타납니다.

 

이날 서울 LG유플러스 용산사옥과 경기도 성남시 퓨처로봇 본사, 광주광역시 넷온 본사 간 원격 화상회의로 진행된 협약식에는 서재용 LG유플러스 융복합사업담당 상무, 서성철 퓨처로봇 대표, 명홍철 넷온 대표 등이 참석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세 기업은 5G 방역로봇 기술검증을 위한 실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달부터 서울 ‘H+양지병원’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등 실증 사업 적용 범위를 넓혀간다는 계획입니다.

 

서재용 상무는 “5G 방역로봇은 방문객이 많은 주요시설에서 별도 인원 없이 실내 방역관리가 가능해져 업무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며 “영상분석 기반 지능형 방문자 관리 시스템과 함께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기준금리 6차례 연속 동결한 한은...“우선순위는 경기회복”

2021.02.25 16:19:16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이하 금통위)가 현재 0.05%인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여섯 번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건데요. 인플레이션 압력보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불투명한 경기를 살려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금통위 이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은 기준금리 인상을 언급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6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 수준으로 동결했습니다. 금통위는 코로나 확산으로 경기 전망이 어두워지자 지난 3월, 5월 연이어 금리를 내리고 이후부턴 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금통위는 의결문을 통해 “세계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 영향과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더딘 회복 흐름을 보인다”며 “국내경제의 경우 수출이 IT(정보통신기술) 부문 중심으로 호조를 지속하고 설비투자도 회복세를 유지했지만, 민간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등으로 부진이 이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출과 투자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나타내겠지만 회복속도와 관련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앞으로 성장세 회복을 지원하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주된 동결 요인은 소비시장 위축으로 보입니다.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아직 실물 경제가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인플레이션 압력에 대응하겠다고 섣불리 금리를 올리면 소비나 투자를 위축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로 유지했습니다. 최근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소비시장이 부진한 점을 반영한 결정입니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경기 회복 등을 반영해 기존 예상보다 0.3%포인트 높은 1.3%로 올려 잡았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