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lumn 칼럼

[김영욱의 디지로그DigiLog] 토이저러스Toys “R” Us의 몰락(1)

URL복사

Friday, January 08, 2021, 08:01:00

장난감 왕국을 추억하며… 장난감은 이제 사라질까?

아이들에게 있어(물론 요즘에는 어른들도 포함해서) 놀이를 즐기는 대상으로 아날로그 진영에는 장난감이 디지털의 진영에는 게임기가 존재합니다. 물리적인 아날로그 장난감에는 로보트, 인형, 자동차, 비행기 조립식블럭과 같은 것들이 그 반대편의 디지털 장난감에는 가정용 게임기와 PC게임 그리고 스마트폰 등이 존재하죠.

 

지금은 디즈니(Disney)로 넘어간 픽사(Pixar)의 1995년도 3D 애니메이션 영화 ‘토이스토리(Toy Story)’는 한물간 장난감들의 활약을 담은 이야기입니다. 아마도 과거를 추억하는 미국 베이비부머 세대와 그 이후 세대들의 향수를 가득 담은 영화로 전세계적으로 흥행을 했던 영화였죠. 2019년 4편을 마지막으로 작별을 고했으니 25년간의 스토리였습니다.

 

이제는 장난감 박스에 담겨 먼지만 쌓여가는 카우보이 ‘우디 프라이드(Woody Pride)’와 우주특공대원 ‘버즈 라이트이어(Buzz Lightyear)’ 그리고 그의 연인이자 우디의 직장동료(?)인 ‘제시(Jessie)’, 도자기로 구워진 양치기 아가씨이자 우디의 연인인 ‘보 핍(Bo Peep)’을 주축으로 수많은 장난감들이 등장합니다.

 

 

우디와 버즈를 비롯한 장난감들은 이제는 성장한, 그래서 자신들이 필요없어진, 어릴적 주인을 찾아 모험을 떠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우정과 사랑 그리고 순수함 등을 전하는 어른을 위한 만화라는 표현이 어울리는 영화였습니다. 

 

이 영화속에서 장난감은 어린 시절 시간을 함께 나눈 사물 그 이상의 의미를 갖습니다. 때론 친구이고, 부모님이며, 형제의 위치에 장난감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나이 든 어른들에겐 그리고 변해버린 시대의 새로운 아이들에게는 너무 ‘올드’한 존재가 되어버리죠.

 

현재 스마트폰과 전자게임기에 밀려버린 장난감들의 운명을 예감한 듯한 이야기여서 느낌이 새삼스럽긴 합니다. 

 

그래서인지 2017년 9월 장난감 왕국 ‘토이저러스(Toys “R” Us)’의 파산신청 소식은 꽤나 드라마틱한 장면이었습니다. 이와 관련된 기사를 접한 한 지인은 ‘장난감의 몰락’이라고 표현을 하더군요. 사실 모든 아기들이 스마트폰을 보여주면 울음을 멈추고, 부산스럽게 장난치던 아이들이 전자게임기에 얌전해지는 시대에 장난감은 그리 매력적이지 않은 게 사실입니다.

 

그렇게 2017년이 지난 현재, 토이저러스라는 거대 장난감 왕국의 몰락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레고와 바비 인형, 그리고 건프라와 수많은 장난감은 여전히 건재합니다. 거기에 2019년 11월에는 팝업스토어 형태이긴 하지만 뉴욕에 토이저러스 스토어가 다시 개장하기도 했습니다.

 

 

토이저러스는 주식회사 ‘트루 키즈(Tru Kids, Inc.)’ 및 여러 회사가 소유한 세계적인 장난감 회사였습니다. 2차 세계대전이 끝난 1948년, 참전 군인이었던 ‘찰스 P. 라저러스(Charles Philip Lazarus)’는 미국의 워싱턴 D.C.에 토이저러스의 전신인 어린이용 가구 매장 ‘Children’s Bargain Town’를 열었습니다.

 

당시 미국은 전후 베이비붐을 타고 어린이 관련 용품이 잘 팔리던 시기였죠. 1957년 6월 라저러스는 영어로 장난감을 뜻하는 ‘Toy’와 자신의 이름 ‘La Zarus’을 합하여 그의 두번째 가게인 Toys “R” Us를 설립합니다. 장난감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순간이었죠. 

 

이 회사는 65년 이상 장난감 사업을 이끌며 꾸준히 성장해 미국에서 약 800개, 미국 외 지역에서 약 800개 매장을 운영하는 거대기업이 됩니다. ‘장난감 = 토이저러스’라는 표현이 너무도 자연스럽게 여겨졌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장난감 제국의 영토는 꾸준히 감소하게 됩니다. 온라인 소매 업체(아마존 Amazon)뿐 아니라 대량 판매 업체(월마트 Wall Mart)의 부상으로 토이저러스는 장난감 시장에서 점유율을 잃기 시작합니다.

 

결국 2017년 9월 18일 미국 토이저러스 본사는 버지니아주 리치몬드 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고, 영국 사업장은 2018년 2월 파산관리에 들어가게 됩니다. 2018년 3월 회사는 미국 및 영국 매장을 모두 폐쇄하겠다고 발표합니다. 

 

영국 지점은 같은 해 4월, 미국 지점은 6월에 문을 닫았습니다. 토이저러스의 호주 법인은 5월 22일 자진 행정에 들어갔고 2018년 8월 5일에 모든 매장을 폐쇄했습니다. 

 

아시아 및 아프리카와 같은 다른 국제 시장에서의 운영은 영향을 덜 받았지만 캐나다, 유럽 일부 및 아시아는 결국 제3자에게 매각되었습니다.

 

이렇게 토이저러스는 장난감 왕국으로서의 긴 역사를 마감합니다. 당시 모두는 이제 장난감은 역사에 마지막을 고하는 듯 했습니다.

 

김영욱 기자 leo_kim@inthenews.co.kr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 “반도체 공급망...협업 회복해 정상화 필수”

2021.04.13 10:45:1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공급망 전반에 걸쳐 신뢰를 재구축하고, 협업을 회복하는 것은 이 업계가 정상 궤도에 올라가기 위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화웨이는 중국 선전에서 ‘화웨이 글로벌 애널리스트 서밋 2021(Huawei Global Analyst Summit, HAS 2021)’을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화웨이 순환 회장은 “미국의 제재가 전 세계 주요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공황 상태에 빠지게 된 주된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어 “지난 2년간 중국 기술 회사에 부과된 (미국) 제재가 반도체 산업의신뢰 관계를 무너뜨리고 글로벌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줬다”고 꼬집었습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장비, 소프트웨어, 설계기술 등을 사용해 생산된 제품을 미국 상무부의 사전 승인없이 화웨이에 공급할 수 없도록 추가 제재 등을 발효했습니다. 화웨이는 지난 한 해 거둔 비즈니스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진행할 5대 전략적 이니셔티브를 발표했습니다. 우선 화웨이는 비즈니스 회복력을 높이기 위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는 방침입니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하고, 첨단 공정 기술에 덜 의존해도 되는 비즈니스와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 많은 부품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5G 가치를 극대화하고, 업계와 함께 5.5G를 정의해 무선 통신업계의 발전을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여기에 사용자 중심의 지능적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에너지 소비 절감과 공급망 연속성 문제도 해결할 방침입니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순환 회장은 “모든 조직과 기업, 국가는 코로나19의 재확산과 지정학적 불확실성으로 인해 도전 과제에 지속적으로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며 “화웨이는 우리 모두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는디지털 기술의 위력을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화웨이는 모든 개인, 가정, 조직에게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고객 및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혁신을 계속 추진해 완전히 연결된 지능형 세상을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