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lumn 칼럼

[김영욱의 디지로그DigiLog] 토이저러스의 몰락 = 장난감 시장의 몰락?(2)

URL복사

Friday, January 08, 2021, 08:01:57

매트릭스의 건전지가 되길 원하는 부모는 없다

 

스마트폰 게임의 홍수와 진화하는 전자게임기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과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을 응용한 게임 또는 체험 놀이터 등을 통해 물리적인 장난감은 사라질 것이라 말하기도 합니다. 요즘의 아이들을 보면(물론 어른들도 마찬가지로) 그런 것도 같습니다. 그런데 정말 우린 더 이상 장난감이 필요없는 시대를 살게된 걸까요?

 

엄밀하게 말하면 장난감 유통업 중에 대형 프랜차이즈 판매점이 온라인과 대량판매업체와의 경쟁에서 패배했다는 것이 옳은 말일 듯합니다. 혹자는 보다 진보된 스마트폰과 전자게임기 가령 가상현실과 증강현실을 응용한 게임 또는 체험 놀이터 등을 통해 물리적인 장난감은 사라질 것이라 말하기도 합니다.

 

일리 있는 견해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러한 미래는 안왔으면 하는 바람이기도 합니다.

 

부모가 갓태어난 아기에게 기대하는 것은 아무래도 그 연령대에 맞는 성장발달일 것입니다. ‘장난감은 놀이의 중요한 매개체며, 장난감은 유아 놀이의 질과 특성에 매우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Trawick-Smith, Russell, & Swaninathan, 2010.)’

 

 

아동학자들은 일반적으로 유아의 성장발달에 놀이와 장난감(특히 물리적인 접촉이 가능한)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막연한 머릿속의 생각과 이미지를 구체화시키고, 관계를 정립하고, 구조를 이해하는 데 놀이와 장난감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한 역할을 수행합니다.

 

유아의 감각을 발달시키는데 물리적인 접촉, 무게감, 부드러움과 단단함 등의 조건은 중요해 보입니다. 물론 증강현실이나 가상현실 체험기를 온몸에 붙이고 동일한 감각을 느낄수도 있겠지만 유아기의 육체는 자극을 통해 반응하고, 움직임을 통해 근육을 발달시키며, 사물과의 관계를 통해 인지하고 성장하게 됩니다.

 

큰 근육이 성장하는 데 걷기와 달리기 등의 운동이 중요한 영향을 준다면 작은 근육을 발달하는 데는 물건을 어지럽히거나, 수저를 사용하거나, 장난감 블럭을 쌓는 행동들이 더 중요하다고 합니다. 칭얼대는 아기에게 스마트폰을 쥐어주고, TV에 만화영화를 틀어 관심을 돌릴수는 있지만 그 대가는 그다지 훌륭하다고는 할 수 없을 것입니다.

 

 

1999년에 개봉한 영화 ‘매트릭스(The Matrix)’에는 인간이 감각을 그대로 느낄수 있는 가상공간이 등장합니다. 실제 사람들은 감각기관이 기계에 연결된 채 투명한 관속에 누워 기계를 위한 건전지로 소비되고 있었죠.

 

2009년 개봉한 미국의 영화 ‘써로게이트( Surrogates)’는 로봇이 인간의 아바타가 되어 대신 사회생활을 영위하는 미래사회가 그려집니다. 사람들은 역시 기계가 연결된 침대나 소파에 누워 하루종일 로봇이 전송하는 영상을 바라보며 반응할 뿐입니다.

 

물론 너무 심한 상상력일 수도 있지만 자신의 아이들이 그런 삶을 살아가길 바라는 부모님은 없을 듯합니다. 왕국이 사라졌다고 국민이 사라지는 것은 아닌 것처럼 장난감 왕국은 몰락했지만 여전히 장난감은 필요한 존재인 것 같습니다.

 

 

***

 

글쓰는데 도움이 된 글과 기사

 

Toys R Us is back. Here’s a look inside its first new store

from. CNBC https://www.cnbc.com/2019/11/27/toys-r-us-is-back-heres-a-look-inside-its-first-new-store.html

 

Toy Story 2.0: How The Toys ‘R’ Us Demise Clouded A Perfect Storm In The Industry

from. Forbes https://www.forbes.com/sites/sanfordstein/2020/01/31/toy-story-20--the-toys-r-us-demise-clouded-a-perfect-storm-in-the-industry/#6f39e86a6bbd

 

Your 15-Month-Old

Use our developmental milestones to learn what most kids can do as they grow.

 

from. New York Times https://www.nytimes.com/2020/04/18/parenting/milestones/15-month-old.html

 

 

김영욱 기자 leo_kim@inthenews.co.kr

한화생명,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설계 위해 나선다

한화생명,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설계 위해 나선다

2021.09.17 11:47:2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한화생명이 은퇴 시니어들의 ‘인생 2막’ 도전을 지원합니다. 한화생명은 지난 16일 ‘신나는 조합’과 함께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신나는 조합 서로배움터에서 ‘2021 시니어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시니어의 일자리와 소득창출에 기여할 사업아이템과 사업모델을 적극 발굴·양성해 시니어들의 은퇴 후 새로운 도전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습니다. ‘2021 시니어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는 참가팀들이 사업계획서를 발표하고 심사위원들의 질의응답을 거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전국에서 21개팀이 예선에 참가해 예선을 통과한 4개팀이 결선에 나섰습니다. 참가팀들은 ‘담양 특산작물 음료’, ‘문화예술 협동조합’, ‘시니어대학’, ‘장애인을 위한 소셜 패션’ 등 시니어들의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가 담긴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들을 선보였습니다. 최우수상 500만원 등 결선에 오른 4개팀에게는 총 1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습니다. 치열한 심사 끝에 이날 창업경진대회의 최우수상은 장애·비장애 구분 없이 누구든지 입기 편한 옷을 만드는 ‘소셜 패션’을 제안한 플러스랩팀이 수상했습니다. 플러스랩팀은 150만 장애인을 위한 패션을 넘어 600만 실버세대까지 아우르는 소셜 패션 플랫폼을 구축했는데요. 특히 사업성과 친인간·친환경 소재를 도입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통해 사회적 경제에 기여하겠다는 독창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날 최우수상을 수상한 플러스랩팀의 김민경 대표(여, 58세)는 “희귀난치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통해 장애인이 옷을 갈아입을 때 겪는 불편함을 해소해보자는 용기가 생겼다”며 “은퇴는 제2의 인생 시작인 만큼 은퇴 후 창업을 꿈꾸는 분들이라면 도전을 멈추지 말기를 응원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화생명은 선정된 시니어들에게 체계적인 창업훈련 프로그램을 제공해 사회적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각종 지원사업과의 연계, 시니어들 간 네트워킹 확대 등의 추가적인 혜택도 제공됩니다. 한편 한화생명은 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복지법인 ‘신나는 조합’과 함께 ‘2021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을 진행 중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은퇴 시니어들에게 취업 또는 창업 활동을 연계해 각자의 특성과 경력에 맞춘 직업능력 교육과 훈련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재고용, 전직지원, 단시간 근로 등 다양한 고용 형태를 통해 안정적인 소득 확보를 도와 은퇴 시니어들이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2021 시니어 인턴십 프로그램’은 한화생명이 2015년부터 현재까지 시니어들의 사회적경제 취·창업을 지원하는 사업인 ‘We Are Seniors’의 일환입니다. ‘We Are Seniors’ 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101개 기업에서 120명이 참여, 27명은 취업연계의 혜택을 받았고, 올해에는 21개 기업에서 25명이 참여 중입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시니어 지원 사업은 은퇴자들이 생산적인 사회구성원으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 적극적인 은퇴문화를 만들어 가는 데 의미가 있다”며 “100세 시대에 걸맞게 시니어들의 인생 2막 준비를 지원해 나눔경영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