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올해 코스피 3050포인트 전망…반도체 경기가 주춧돌 역할”

URL복사

Friday, January 15, 2021, 09:01:18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 최근 국내 주식시장이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고평가 논란이 한창인 가운데 반도체 경기가 이를 판단할 주요 변수라는 주장이 나왔다.

 

김종원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5일 "올해 코스피의 적정 주가는 2011년 P/B 1.42배(ROE 10%)를 기준으로 산정 시 3050포인트(ROE 8.5%, P/B 1.22배)로 계산된다"며 "2022년(ROE 9.5%)를 반영할 경우 3500포인트로 산정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올해 실적 기준으로 현재 주가는 고평가 되었지만, 코스피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순이익 기여도(35%)를 감안시 올해 ROE가 시장 예상치를 상회할 가능성이 충분해 코스피 고평가 논란은 단기적으로 반도체 경기에 달려있다"고 진단했다.

 

현재는 개인투자자들이 펀드 등을 환매해서 직접투자에 동참하는 투자 패러다임 변화 시기이며 추가 자금 유입 가능성 큰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김 연구원은 "한국 가계자산에서 주식형 자산의 비중은 6%로 미국(26%), 일본 (11%)대비 낮은 수준"이라며 "주식시장 장기 전망이 좋거나, 배당성향이 증가할 경우 주식형 자산의 비중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5년전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에는 금융지주, 생보사와 유틸리티 등 향후 성장 기대가 낮은 저PBR 포진돼 있었다면, 현재는 시가총액 상위 10개 기업 중에서 고PBR이 정당화 될 수 있는 바이오, 언택트가 대거 포진해 있다"고 설명했다.

 

김서정 기자 rlatjwjd42@daum.net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