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유틸렉스, 면역항암제 EU101 美 FDA 1/2상 임상 승인…"제2의 키트루다 기대"

URL복사

Friday, January 15, 2021, 11:01:28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유틸렉스가 지난 12월 미국 FDA에 제출한 면역항암제 EU101의 고형암 환자 대상 1/2상 임상시험이 승인되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유틸렉스는 키트루다와 비교 될 수 있는 면역항암 항체를 미국 FDA에 진입시킨 국내 첫 바이오 회사가 된다. 회사 측은 “이번 1/2상을 진행하며 임상 데이터에 따라 조기 상용화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EU101은 키트루다등 상용화된 항체 치료제와 동일한 킬러T세포를 타겟으로 하는 항체치료제다. 키트루다가 킬러T세포가 억제되는 물질을 ‘차단’해 킬러T세포의 활성을 유지시킨다면 EU101은 킬러T세포를 활성화시키는 물질을 “자극”해서 킬러 T세포의 활성화를 더욱더 이끌어낸다.

 

이에 따라 두 항체는 반대의 기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병용 또는 복합투여에 대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가 된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최수영 유틸렉스 사장은 “이번 E101임상시험은 그 특성 상 진행이 잘 진행되어 만족할 만한 결과를 보이면 임상 2상을 마치기 전에 글로벌 빅파마와 업계가 놀랄 만한 큰 기술이전 등의 딜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틸렉스가 가진 다양한 항체들이 글로벌 임상에 들어갈 예정으로 조기사용화 또는 기술이전 등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해 자금유입을 통한 선순환을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면역항암항체는 그 잠재성이 폭발적이다. 같은 종류로서 출시된 옵디보(PD-1면역항암항체), 키트루다(PD-1 면역항암항체)의 지난 2019년 글로벌 매출액이 각각 약 9조원 ~ 13조원에 이른다. 효력이 미비하여 매출이 부진한 여보이(CTLA-4 면역항암항체)조차 2019년 글로벌 매출액이 1.8조원에 이른다.

 

면역항암제가 다른 치료제들 보다 블록버스터가 될 수 있는 이유는 우수한 효력 뿐 아닌 한가지 제품으로 다양한 적응증 치료제로 확장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면역항암항체는 임상적으로 그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될 경우 글로벌 상용화 또는 기술이전이 수월하게 일어나는 분야”라고 회사측은 전했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