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389명…54일 만에 300명대

URL복사

Monday, January 18, 2021, 10:01:11

서울 132명-경기 105명-경남 22명-경북 18명-강원 16명-인천·대구 각 13명 등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감소세에 접어든 가운데 18일 신규 확진자 수는 38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보다 대폭 감소하면서 이번 3차 대유행 초기 단계인 지난해 11월 25일(382명) 이후 54일 만에 300명대로 떨어졌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89명 늘어 누적 7만 272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520명)보다 131명 줄어든 수치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66명, 해외유입이 23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28명, 경기 103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244명입니다.

 

비수도권은 경남 20명, 경북 18명, 강원 14명, 대구 13명, 광주·충남 각 11명, 부산 9명, 충북 8명, 울산 5명, 전남 4명, 전북 3명, 대전·세종·제주 각 2명으로 총 122명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발(發) 확진자가 763명으로 불어났습니다. 광주 광산구 효정요양병원에서는 1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49명이 됐고, 경남 진주시 기도원 사례 관련 누적 확진자는 10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밖에 경기 수원시 요양원(누적 23명), 성남시 과외교습실(10명) 등 신규 집단감염 사례도 잇따랐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3명으로, 전날(20명)보다 3명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3명은 서울(4명), 경기·강원·경남(각 2명), 부산·울산·충북(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 6명, 인도네시아 3명, 미얀마·아랍에미리트 각 2명, 필리핀·러시아·스리랑카·일본·캄보디아·프랑스·네덜란드·멕시코·에콰도르·수단이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1명, 외국인이 12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32명, 경기 105명, 인천 13명 등 수도권이 250명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5명 늘어 누적 1264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4%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 줄어 총 343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