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코스피 마감] 외인·기관 동반 매수에 2%대 급반등…현대차 그룹株 '씽씽'

URL복사

Tuesday, January 19, 2021, 16:01:43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이틀 연속 급락했던 코스피가 급반등에 성공하며 3100선에 바짝 다가섰다. 청문회를 앞둔 옐런 미국 재무장관 내정자가 친(親) 시장적 발언을 할 것이란 보도가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호전됐다.

 

1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78.73포인트(2.61%) 상승한 3092.66에 장을 마쳤다. 장 중 한때는 3% 넘게 뛰며 3107선까지 오르기도 했다.

 

신한금융투자는 “미국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의 인준 청문회와 바이든 당선인 대통령 취임식으로 시선이 이동됐고, 전일 이재용 부회장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결과로 하락했던 삼성그룹주 대부분이 상승 전환하면서 지수견인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4123억원, 5956억원 가량을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이 홀로 1조 292억원 가량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장비가 8.13%, 비금속광물 4.30%, 건설업 3.89%, 운수창고 3.58%, 화학 3.43%, 종이·목재가 3.17% 상승했다. 그 외 제조업이 약 2.98%, 증권이 2.82%, 철강·금속이 2.67% 오른 가운데 전기·전자 2.44%, 기계가 2.37% 상승했다. 서비스업, 유통업, 의료정밀, 금융업, 음식료품, 보험, 은행, 전기가스업, 섬유·의복, 통신업, 의약품이 일제히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은 대체로 상승세였다. 셀트리온의 0.48% 하락세를 제외하곤 일제히 상승했다. 삼성전자가 2.35%, SK하이닉스가 0.38%, LG화학이 3.42% 상승했다. 삼성전자우가 2.41%,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02%, 삼성SDI가 3.68% 상승했다. 이밖에도 네이버가 2.50%, 카카오가 2.92% 상승했다.

 

특히 현대차 그룹주들이 동반 급등세를 보이며 이날 강세장을 주도했다. 신차 효과로 인한 실적 호전과 전기차 등 미래차에 대한 기대가 아우러지며 매수세가 쏠렸다. 기아차가 16%대 점프했고 현대차도 8% 넘게 치솟았다. 현대모비스도 6%대 강세로 마감했다.

 

기아차는 최근 브랜드 쇼케이스를 열고 글로벌 전기차시장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사명을 ‘기아’로 바꾸고 2027년까지 전기차 7종을 출시할 계획을 내놨다. 현대차그룹은 2월 현대차의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전용 플랫폼 E-GMP를 활용한 전기차를 지속해서 내놓으며 전기차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개별종목 가운데는 필룩스, 디피씨가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고 에스엘, 신세계건설, 키다리스튜디오도 20% 넘게 올랐다.

 

이날 코스닥 지수 또한 전날 대비 13.08포인트(1.38%) 상승한 957.75를 기록하며 장을 마감했다. 시총 상위주는 씨젠 3.79%, 펄어비스의 1.26% 하락세를 제외하곤 대부분 상승했다. 알테오젠이 4.04%, CJ ENM이 4.15% 상승했고 SK머티리얼즈가 3.50% 상승하며 강세를 보였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