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404명…전날보다 18명 증가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0, 2021, 10:01:32

서울 143명-경기 139명-경남 19명-인천 16명-부산 13명-대구 12명 등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온 지 꼭 1년째 되는 날인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40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300명대 후반이었던 전날보다 다소 늘어나면서 4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04명 늘어 누적 7만 351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날(386명)보다 18명 늘어난 수치입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73명, 해외유입이 31명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35명, 경기 126명, 인천 14명 등 수도권이 275명입니다.

 

비수도권은 경남 18명, 부산 12명, 대구·광주 각 11명, 강원·전남 각 9명, 경북·충남 각 7명, 제주 6명, 울산 3명, 전북·충북 각 2명, 대전 1명으로 총 98명입니다. 지난달 3일(97명) 이후 48일만에 두 자릿수로 떨어졌습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가 784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은평구 병원 3번 사례(누적 14명), 경기 성남시 모란종합시장(20명), 안양시 복지시설(10명), 수원시 복지시설(10명), 경북 포항시 은행(12명) 등 신규 집단감염 사례도 잇따랐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31명으로, 전날(35명)보다 4명 줄었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30명은 경기(13명), 서울(8명), 인천·강원(각 2명), 부산·대구·충북·충남·경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는 미국이 11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러시아·탄자니아 각 4명, 헝가리 3명, 독일 2명, 인도네시아·아랍에미리트·파키스탄·카자흐스탄·폴란드·가나·나이지리아 각 1명입니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13명, 외국인이 18명입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43명, 경기 139명, 인천 16명 등 수도권이 298명으로 세종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7명 늘어 누적 1300명이 됐으며, 평균 치명률은 1.77%입니다. 이달 초만 해도 1.4%대에 머물렀던 치명률은 최근 사망자 수 증가와 함께 꾸준히 상승하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2명 줄어 총 323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