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아픈손가락’ 스마트폰 사업 접나...권봉석 “모든 가능성 열고 검토”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0, 2021, 15:01:22

MC사업본부 사업 운영 관련 임직원에 이메일 통해 입장 밝혀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누적 영업적자 5조원..냉정하게 판단할 시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LG전자의 ‘아픈손가락’ 스마트폰 사업 효율화 방안을 두고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고심에 빠졌습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업부 매각 혹은 축소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현재 LG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을 접는 방향으로 내부 논의 중입니다. 최근 LG전자는 신규로 낸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벨벳, 윙 등 연이은 참패를 겪으면서 누적 적자가 5조원에 달합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수익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규모 조직개편을 앞두고 있습니다.

 

올해 연초부터 LG전자 스마트폰 사업부 축소설을 시작으로 점차 매각설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앞서 LG전자는 CES 2021에서 ‘LG롤러블’의 일부를 공개하면서 신규 스마트폰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스마트폰 라인 철수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LG전자는 ‘LG롤러블’의 명확한 스펙과 출시 시기 등에 대해선 함구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LG롤러블’ 출시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 동안 LG전자 스마트폰 철수설은 지난 수 년간 끊임없이 제기됐습니다. 2015년 이후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매년 평균 9000억원 가량 적자 내고 있어 사업효율화 작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작년 말 MC사업부 산하에 ODM 사업담당을 신설해 사업 조정에 나섰습니다. 또 스마트폰 국내 생산을 접고 해외로 옮기면서 인력을 5000명이 가량 줄였습니다.

 

LG전자 내부에서는 스마트폰 사업을 완전히 철수하기 보다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사업을 접고 ODM(제조업자개발생산)을 지속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바뀔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현재 LG전자에서는 스마트폰 라인업을 프리미엄, Q시리즈, X시리즈, 기타 등으로 분류하고 있는데요. 프리미엄 군에 해당하는 제품은 현재 LG 윙, LG 벨벳, LG V50S, LG V50, LG G8 등이 있습니다.

 

ODM 방식 확대를 통해 비용 효율화는 물론 인력 재배치를 꾀할 것으로 보입니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은 이날 이메일을 통해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권 사장은 이어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며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LG전자는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계획입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