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정리 시 디스카운트 해소…목표가↑-하이

URL복사

Thursday, January 21, 2021, 08:01:50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하이투자증권은 21일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에 대해 핸드셋(무선전화기) 사업 정리의 가능성과 글로벌 경영에 따른 밸류에이션 상승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기존 18만 5000원에서 23만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스마트폰 사업 정리가 전사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은 표면적으로 계산되는 수치 이상일 것으로 판단한다”며 “LG전자의 밸류에이션이 경쟁사 대비 디스카운트 되어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고 분석했다.

 

고 연구원은 MC 본부로 인한 디스카운트 요인을 크게 세가지로 판단했다. 먼저 지속 가능한 ROE의 훼손, 그리고 일회성 비용의 잦은 발생으로 인한 캐시 플로우 추정의 신뢰도 저하와 마지막인 전사자원의 비효율적인 배분 등이다.

 

그는 “정량화하기 어려우나 이 모든 것이 기업가치 산정 시 할인율을 높이는 요소”라며 “실제로 스마트폰 사업을 철수한다면 디스카운트 해소의 관점에서 볼 수 있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LG전자의 올해 MC사업부의 영업적자는 8000억원으로 전망했다.

 

고 연구원은 “사업을 철수하더라도 재배치 등을 통해 관련 인력의 고용이 유지될 것이라는 점을 사측이 명시했기 때문에 실제 적자 실제 개선폭은 일부 제한될 수 있다”라며 “작년 11월 공시된 3분기 사업보고서 기준 MC 본부의 인력은 3700명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