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surance 보험

‘디지털이 곧 경쟁력’...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이 제시한 핵심 키워드는?

URL복사

Thursday, January 21, 2021, 17:01:50

디지털 전환 지원 연구방향으로 ‘협력적 경쟁’·‘경영혁신’ 제시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보험연구원은 올해 보험산업의 핵심 도전과제로 효과적인 디지털 전환과 생산적인 협력모델 구축을 꼽았습니다. 올해 효과적인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한 연구방향으로 '협력적 경쟁'과 '경영혁신'을 제시했습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21일 비대면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보험연구원 운영방향에 대해 이와 같이 밝혔습니다. 성장과 수익성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오 있는 보험산업이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상품, 채널 등 상당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디지털 경제가 빠르게 전개되는 환경에서 비용 절감 위주의 디지털화와 대면 채널로는 대응에 한계가 있다”며 “보험산업은 데이터 확보에서부터 경쟁 열위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먼저 디지털 보험회사 진입 활성화와 보험사 온·오프라인 통합채널 허용과 관련된 연구를 진행할 계획입니다. 대면 방식에 익숙한 보험사들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서는 온라인에 특화된 보험상품을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인슈어테크의 보험시장 진입이 활성화돼야 하기 때문입니다.

 

안 연구원장은 “사업모형 혁신을 위해 디지털 보험회사 진입·활성화와 알고리즘 감독 등 디지털 윤리 가이드라인을 마련이 중요하다”며 “온·오프라인 채널 통합, 온라인 보험서비스, 인공지능 활용, 판매채널 관점에서 사업모형 혁신 관련 연구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험연구원은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 위한 연구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경영 투명성과 관련해선 런오프(run-off) 도입, 예금보험제도 개선, 신지급여력제도(K-ICS) 로드맵 구체화, 기후변화위험관리 등 계약이전인프라 구축 등을 연구과제로 꼽았습니다.

 

이외에도 최근 보험사들에도 요구되고 있는 ESG 경영과 전동킥보드나 전기자동차와 관련된 보험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부터 'ESG연구센터'와 '모빌리티연구센터'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안철경 보험연구원장은 “올해 연구도 보험현장과 괴리되지 않을 것”이라며 “최고경영자(CEO) 브리프(Brief) 등 보험산업 내 주요 의사결정자와의 피드백 채널을 활성화함으로써 연구원의 현안 분석력을 높이는 선순환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