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대상, '2021 설 선물세트' 출시

URL복사

Monday, January 25, 2021, 09:01:10

1만원 미만부터 프리미엄 세트까지 선택폭↑
정원e샵 통한 설 선물세트 할인판매 진행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종합식품기업 대상(대표 임정배)이 다가오는 명절을 맞아 ‘2021 설 선물세트’를 내놨습니다. 가성비를 앞세운 1만원 미만 제품부터 프리미엄 세트까지 다양한 구성으로 준비했습니다. 특히 이번 설 세트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집콕 트렌드를 반영해 ‘청정원 집콕세트’를 특별 한정판으로 선보입니다.

 

25일 대상에 따르면 이번 설 선물세트는 ▲청정원의 인기 제품으로 구성된 ‘청정원 종합세트’ ▲햄과 참치 등으로 조합된 ‘우리팜 선물세트’ ▲햄과 유지류를 함께 구성한 ‘팜고급유 세트’ ▲가성비제품인 ‘재래김 세트’ 등입니다.

 

또 높아진 고급유와 장류 수요에 따라 ’고급유 세트’와 ‘프리미엄 장류세트’ 등을 내놓고, 집콕트렌드를 겨냥한 ‘청정원 집콕세트’도 한정판으로 출시합니다. 이 밖에 대상웰라이프의 홍삼, 클로렐라, 유산균, 석류즙 등을 선택할 수 있는 ’건강선물세트’도 있습니다.

 

회사는 친환경 트렌드에 맞추어 포장에도 신경 썼습니다. 플라스틱과 종이 사용을 최소화했고, 재활용이 가능한 투명 용기를 적용했습니다. 김 선물세트 쇼핑백 원단을 부직포에서 종이로 변경해 종이로 분리수거가 가능하도록 개선했습니다.

 

대상은 향후 종이 쇼핑백을 다른 선물세트에도 확대 적용해나갈 계획입니다. 냉장과 냉동제품의 경우에는 재사용이 가능한 보냉백으로 포장됩니다.

 

청정원 스페셜 선물세트는 카놀라유, 요리올리고당, 정통사과식초, 참기름, 천일염구운소금, 순살참치, 돼지고기 장조림, 소갈비양념 등 쓰임새가 다양한 제품들로 구성됐습니다.

 

재래김 세트는 고급 원초에 아보카도유의 영양을 더한 ‘건강한 아보카도유 재래김’과 명란이 톡톡 씹히는 ‘명란 바사삭김’ 등 맛과 영양을 두루 갖춘 제품이 포함됐습니다.

 

‘프리미엄 장류 세트’는 우리콩과 우리밀로 만들어 오크통에서 숙성시키고 국내산 벌꿀로 깊은 맛을 낸 ‘5년 숙성간장’과, 국산 찹쌀발아현미와 황토방에서 띄운 메주가루 원료를 전통적 기법으로 오랜 시간 숙성시킨 '찹쌀발아현미 고추장'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프리미엄 장류 혼합세트’는 100년 전통 문옥례 명가의 손맛에 청정원 순창의 정성을 더한 고급 장류 3종(고추장, 된장, 쌈장)과, 100% 순창콩으로 만든 한식 메주를 사용해 발효 숙성시킨 ‘느티울 한식간장’을 함께 담았습니다.

 

한정판으로 선보인 '청정원 집콕세트'는 '청정원 진수성찬 세트', '청정원 홈술 안주 세트', '청정원 에어프라이어 간식세트' 총 3종으로 구성했다.

 

한정판으로 선보인 ‘청정원 집콕세트’는 ‘청정원 진수성찬 세트’, ‘청정원 홈술 안주 세트’, ‘청정원 에어프라이어 간식세트’ 총 3종으로 구성했습니다. 진수성찬 세트는 간편하게 명절 차림상을 즐길 수 있도록 ‘광양식 돼지불고기’, ‘유자 삼치구이’, ‘버섯들깨미역국’ 등 HMR 제품이 담겼고, 홈술 안주 세트는 ‘직화 무뼈닭발’, ‘직화 불막창’, ‘치즈시즈닝 뿌렸닭’, ‘닭껍질 튀김’ 등 즐겨먹는 배달 야식이나 안주류로 선보입니다.

 

에어프라이어 간식세트는 ‘모짜렐라 크리스피 핫도그’, ‘안심 크리스피 치킨텐더’, ‘치즈볼’ 등 에어프라이어로 간단하게 조리할 수 있는 간식류를 맛볼 수 있습니다. 단 청정원 집콕세트의 경우에는 사전 예약으로만 구입할 수 있습니다.

 

대상 2021 설 선물세트는 통합 온라인 쇼핑몰 정원e샵을 비롯, 전국 백화점과 할인점 등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대상 관계자는 “지난 추석에 이어 올해도 고향이나 친지 방문 대신 선물세트로 마음을 전하는 움직임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러한 점에 주목해, 선택의 폭이 넓은 다양한 구성과 가격의 선물세트를 선보이고, 더불어 집에서 명절을 잘 보낼 수 있도록 실용 만점의 집콕세트도 한정판으로 내놓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