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호황’ 열차탄 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 인재 영입 나섰다

URL복사

Monday, February 08, 2021, 06:02:00

요동치는 반도체 시장, 올해슈퍼호황 전망에 두 자릿수 성장 전망
삼성·SK하이닉스, 경력직 반도체 채용 돌입..유능 인재 영입 경쟁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올해 반도체 매출이 작년보다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 가운데, 국내 메모리 반도체 업체가 경쟁적으로 인재 영입에 나서고 있습니다.

 

연초부터 ▲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 등 반도체 시장이 요동치고 있는데요. 반도체 ‘슈퍼사이클(장기호황)’ 도래를 앞두고 유능한 인재 영입을 통해 시장 장악에 나서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세계 반도체 무역 통계(WSTS) 기구가 정의한 33개 제품 가운데 D램과 낸드플래시 매출이 나란히 18%, 17% 늘어 성장률 1, 2위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는 올해 IC인사이츠가 예상한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률 12%보다 5∼6%포인트 높은 수치입니다.

 

2019년에 가격 하락으로 -37%의 역성장을 기록했던 D램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재택근무, 원격수업, 온라인 커머셜 확대 등으로 수요가 급증하면서 성장세로 돌아섰습니다.

 

올해 반도체 시장에서는 D램을 중심으로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도래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D램 매출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서버 D램의 고객사 재고가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여기에 삼성전자(대표 김기남·고동진·김현석)와 SK하이닉스(대표 이석희) 등 공급업체도 보수적인 투자가 예상되면서 가격 상승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낸드플래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노트북, 태블릿, 클라우드 업체의 서버 증설 등과 5G 스마트폰 전환 등으로 성장세가 이어질 것이란 관측입니다.

 

이 때문에 D램과 낸드플래시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실적 향상이 기대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인재 모시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일 2021년 상반기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경력사원 지원서를 받고 있습니다. 마감 기한은 22일로 메모리, 시스템 LSI, 파운드리 사업부와 반도체연구소 등 DS부문 10개 조직에서 경력직을 채용합니다.

 

최근 성과급 논란을 겪은 SK하이닉스도 경력직 사원 채용에 나섰습니다. SK하이닉스는 이달 24일까지 D램 설계 부문 경력사원을 대상으로 지원서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지난 1월 말에도 D램 관련 경력 사원 모집 공고를 냈으며, 오는 21일 지원서 접수 마감입니다.

 

학력은 학사 이상, 전공은 전자 관련 경력 4년 이상입니다. 채용인원은 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았지만 상당한 인원을 채용할 것으로 전해집니다.

 

SK하이닉스가 연초부터 D램 관련 경력사원 모집에 나선 이유는 올해 차세대 D램 개발로 시장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됩니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 슈퍼호황이 예고되면서 반도체 수출 호황과 시황 개선, 시설 투자 확대로 인해 지난해보다 많은 인력이 채용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SKT-순천향대, 아바타로 참석하는 ‘메타버스 입학식’ 연다

SKT-순천향대, 아바타로 참석하는 ‘메타버스 입학식’ 연다

2021.03.02 13:43:56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순천향대학교(총장 김승우)와 협력해 2일 오전 열리는 2021년 순천향대학교 신입생 입학식을 자사 ‘점프VR’ 플랫폼을 통해 메타버스(Metaverse) 공간에서 진행했습니다. 메타버스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유니버스)’와 ‘가공∙추상’을 의미하는 'Meta(메타)’의 합성어로 현실과 가상의 경계가 사라진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합니다. 이용자는 본인을 대신하는 아바타 등을 활용해 가상 세계에 직접 참여하게 되는데 기존의 단순 가상(Virtual) 현실 개념보다 한 단계 진보한 개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대학 생활의 시작인 입학식과 오리엔테이션이 코로나19로 인해 축소 진행되는 등 대학 교육 환경과 문화가 급격히 변화하는 상황에서 학생들이 메타버스 대학 캠퍼스에서 만나 소통하고 함께 즐기는 색다른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3차원 가상 공간에서 총장님의 인사 말씀과 신입생 대표의 입학 선서를 듣고, 각자 개성 넘치는 아바타를 활용해 교수님∙동기생∙선배님들과 상견례를 나누는 등 기존 오프라인과 온라인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될 전망입니다. 이번 입학식은 앞으로 대학들이 가상 현실로 주요 학사일정을 진행하는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의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순천향대 대운동장 메타버스 맵으로 구현..순천향대 맞춤 아바타 코스튬도 제공 메타버스 입학식을 위해 SKT와 순천향대는 본교 대운동장을 실제와 거의 흡사한 메타버스 맵으로 구현했습니다. 가상의 대운동장은 SKT의 대표 VR플랫폼인 점프VR 내‘소셜월드’에 적용되어 입학식의 주 무대로 활용됩니다. 가상의 대운동장에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대형 전광판이 추가되어 주요 입학식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아바타들이 자기소개를 할 수 있는 단상도 마련됩니다. 또, 주요 단과대학의 휘장도 하늘을 배경으로 배치해 마치 영화 속 장면과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입학식에 참석하는 순천향대 신입생들은 점프VR 어플을 실행해 본인의 개성을 십분 살린 아바타를 꾸민 후 버추얼 밋업(Virtual Meetup)을 기반으로 하는 소셜월드 內 입학식 방(커뮤니티)에 입장만 하면 됩니다. SKT는 약 2500명의 순천향대 신입생들이 모두 입학식에 참여할 수 있도록 57개 학과를 기준으로 150여개의 소셜월드 방을 개설했습니다. 신입생들은 소속 학과에 따라 약 25명 내외가 한 방에 입장해 친근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의 입학식을 경험하게 됩니다. 모든 방은 메타버스 대운동장 환경이 적용돼 어느 방이든 동일한 입학식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SKT는 메타버스 입학식을 위해 특별히 순천향대 맞춤형 아바타 코스튬(의상)인 ‘과잠(대학 점퍼)’도 점프VR어플 내에 마련해 학생들이 본인 아바타에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순천향대 역시 신입생들이 최적의 환경에서 메타버스 입학식에 참석하도록 VR 헤드셋·신입생 길라잡이 리플렛·USB·총장 서한·방역키트 등이 포함된 ‘웰컴박스’를 사전에 지급하는 등 입학식 분위기 조성에 만전을 기했습니다. 순천향대 메타버스 입학식은 인기 유튜버 이승국씨의 사회로 진행되며, 김승우 총장의 인사말씀을 비롯해 신입생 대표 입학선서, 앰비규어스 댄스컴퍼니의 축하 공연 순으로 진행됩니다. 또, 총학생회를 비롯해 재학생들이 직접 준비한 캠퍼스 투어 등 대학 생활 안내 프로그램도 소개되며, 공식 일정 후에는 같은 입학식방에 참석한 신입생들과 담당 교수, 재학생 등이 아바타로 자유롭게 상견례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됩니다. ◇ ICT 활용한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 도래..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육 혁신 선도 SKT와 순천향대는 국내 최초로 선보인 메타버스 입학식이 언택트 시대 ICT를 활용한 또 하나의 모범 사례를 제시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는 설명입니다. 무엇보다 MZ세대로 대표되는 대학생들의 메타버스 경험을 넓혀 혼합현실(MR) 서비스 전반에 대한 이용자 증가와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메타버스 입학식은 1회성 이벤트로 끝나지 않고 향후 순천향대학교 주요 학사 일정과 강의, 커뮤니케이션 등을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되며 본격적인 ‘메타버스 캠퍼스’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번에 개설된 소셜월드 방들은 향후 교수의 강의나 학생들의 프리젠테이션 등에 활용될 수 있으며, 같은 과 학생들 간 친목 도모나 동아리 활동 등 다양한 소통 툴(Tool)로도 쓰일 수 있습니다. 순천향대는 앞으로도 대학혁신지원사업을 통해 ‘뉴노멀 블렌디드 교육시스템’을 구축하고, ‘열정캠퍼스플랫폼’과 ‘도전학습플랫폼’을 개발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교육혁신을 선도할 계획입니다. SKT 역시 순천향대 메타버스 입학식을 시작으로 앞으로 여러 대학들과 협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양맹석 SKT MR사업담당은 “순천향대학교와 함께 점프 VR을 통해 국내 최초 메타버스 입학식을 열게돼 기쁘다”며 “앞으로SKT의 혼합현실 경험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모임과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승우 순천향대학교 총장은 “언택트 시대에 신입생들이 대학 생활의 소중한 추억을 놓치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디지털 네이티브인 MZ세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 입학식’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학생들의 캠퍼스 생활 및 학습 능력 제고를 위해 온·오프라인 융합형 열정캠퍼스플랫폼(PCP)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