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귀향길 신권교환 걱정 뚝”…설 연휴 은행권 ‘이동·탄력점포’ 운영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1, 2021, 06:02:00

농협은행, 11일 망향·하남드림휴게소에 ‘이동점포’ 설치
시중은행, 환전·송금 서비스 위주 ‘탄력점포’ 17곳 운영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부모님 용돈·세뱃돈에 필요한 신권교환을 깜빡했다면 설 연휴 동안 이동·탄력점포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은행권은 연휴기간 중 고객들이 긴급한 금융거래를 이용할 수 있도록 2개의 이동점포와 17개의 탄력점포를 운영합니다.

 

NH농협은행(은행장 권준학)은 11일 ‘경부고속도로 망향휴게소 부산방향’과 ‘중부고속도로 하남드림휴게소’에 신권전용 ATM과 신권교환이 가능한 이동점포를 운영합니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입니다.

 

이동점포는 귀성객 자금 소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에 운영하는 점포로 버스 등 차량에서 고객에게 신권교환 등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탄력점포의 경우 공항·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 있는 점포를 지정해 업무와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점포를 의미합니다. 해당 점포에선 입출금, 송금·환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공항 주변의 지점과 출장소를 운영합니다. 김포공항·인천국제공항·청주공항에 위치한 지점·출장소는 11일부터 14일까지, 김해국제공항출장소는 11일까지 환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은 6개의 탄력점포를 운영합니다. 인천국제공항1·2터미널에서 연휴기간 동안 환전이 가능하고, 안산·김해·김포·의정부외국인금융센터는 연휴 마지막 날인 14일 외국인대상 환전·송금 서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 고객이라면 계좌개설도 가능합니다. 안산 소재의 원곡동 외국인센터, 원곡동 외환센터출장소, 서울 혜화동 일요송금센터에서는 계좌개설·송금·환전을 할 수 있습니다. 인천공항1·2터미널 환전소에서는 환전업무 이용이 가능합니다.

 

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14일 안산외환송금센터출장소를 운영합니다. ATM·수신·외환·카드 서비스 사용이 가능하고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입니다.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이번 설 연휴동안 이동·탄력점포를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대신 모바일뱅킹 보안 관련 금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본점·전산 당직인원을 각각 40명, 50명씩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은행권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여부에 따라 이동·탄력점포 운영계획이 바뀔 수 있다”며 “방문 전에 사전 확인이 꼭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운영 공백이 없도록 고객센터와 카카오톡 상담을 운영합니다. 전화상담으로는 사고신고 상담이 가능하고 카카오톡 상담은 챗봇상담만 가능합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