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dustry 산업

ICAO “코로나19 여파 지난해 세계 항공여객 65%↓...항공사 수익 438조원 급감”

URL복사

Sunday, April 04, 2021, 09:04:52

교통연구원 ‘코로나19 충격 분석’ 보고서..“올해 항공 여객, 코로나 대유행 前 70~80% 수준 전망”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항공 여객이 2019년보다 65%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로 인해 전 세계 항공사들의 수익이 400조원 넘게 감소했습니다.

 

한국교통연구원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코로나19 경제적 충격 분석’ 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ICAO는 국제 민간 항공의 질서와 안전 운행을 확보를 위해 설립된 유엔(UN) 산하 전문기구입니다. 이번 보고서에는 ICAO가 최근 분석한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과 향후 항공 수요 전망 등이 담긴 것입니다.

 

한국교통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ICAO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전 세계 정기 항공편의 공급 좌석이 전년보다 절반가량 줄어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또한 지난해 여객 수는 전년보다 약 65%(26억9900만명) 감소했으며 이로 인해 항공사 수익은 약 438조원가량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국내선보다 국제선의 타격이 컸습니다. 지난해 국제선 공급 좌석은 전년보다 66%, 여객은 74% 급감한 것입니다. 국내선 공급 좌석과 여객은 각각 38%, 50% 감소했습니다. 공급 좌석을 기준으로 볼 때 지역별로는 중동이 전년보다 60% 줄어 감소폭이 제일 컸습니다. 북미(-43%)와 아시아·태평양(-45%)은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작았습니다.

 

ICAO는 올해 항공 수요를 2019년과 비교해 정기 여객은 20~25억명가량, 공급 좌석 수는 35~43%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으로 항공 수요 회복이 빠르게 진행된다고 가정했을 때 올해 말 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지난해 1월의 약 80~90% 수준까지 공급 좌석이 회복할 것으로 ICAO는 전망했습니다. 아울러 ICAO는 올 연말까지 여객 수는 지난해 1월의 70~80% 수준을 회복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오성열 항공교통연구본부 항공정책·공항연구팀 부연구위원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1단계 수준으로 안정화된다면 국내 여행이 더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은 국가 간에는 항공 여행이 점차 늘어나면서 4분기부터는 주요 선진국 노선에서 운항이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안정호 기자 vividocu@inthenews.co.kr

“박용만 회장 퇴임 축하”...최태원·정의선·구광모 한자리에 모였다

“박용만 회장 퇴임 축하”...최태원·정의선·구광모 한자리에 모였다

2021.04.11 15:21:4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이 지난달 말 서울 모처에서 회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번 회동에 참석하지 못했습니다. 11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대표은 지난달 31일 서울의 한 중식당에서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는 지난달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에서 퇴임한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도 참석했습니다. 이번 모임은 정의선 현대차 회장 주도로 모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박용만 회장의 대한상의 회장 퇴임과 새로 취임한 최태원 회장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지난 2013년부터 8년 동안 대한상의 회장을 맡아준 박용만 회장에게 4대 그룹 총수들이직접 감사 인사를 전하는 자리였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진행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4대 그룹 총수들은 정기적으로 만나 각종 현안에 대해 논의해왔는데요. 이번 회동의 경우 박용만 회장 퇴임 축하 등을 포함한 정기적인 모임의 연장선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지난달 회동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소송 관련 최 회장과 구 대표간 합의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