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마켓컬리,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이후 신규회원 43% 증가

URL복사

Thursday, July 22, 2021, 11:07:08

오는 26일까지 '대용량 기획전' 진행

 

인더뉴스 박소민 인턴기자ㅣ마켓컬리(대표 김슬아)는 서울·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난 12일 이후부터 신규회원 가입자 수 및 전체 주문 건수가 크게 증가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마켓컬리에서 지난 12일부터 20일까지 9일간 기록한 신규회원 가입자 수는 이전 기간(7월 3~11일) 대비 43% 증가하였으며, 가입 후 첫 구매에 나선 고객 수 역시 3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신규회원이 늘어난 점에 대해 마켓컬리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와 폭염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외출 대신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고객들이 온라인 장보기 시장으로 새롭게 진입하는 경우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또 고객 수가 증가함에 따라 전반적인 주문 건수도 뛰었습니다. 같은 기간 마켓컬리에서 기록한 총 주문 건수는 이전 기간 대비 12% 증가했으며, 총 판매량 역시 9% 늘어났습니다.

 

판매량 대비 주문 건수의 증가율이 소폭 높게 나타난 데에는 고객들이 온라인 장보기를 이용할 때 한 번에 많이 구매하기보다는 구매 빈도를 늘려 자주 이용하는 패턴을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카테고리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집콕 생활을 할 때 당장 필요한 상품 중심으로 판매량이 증가했는데요. 간단하게 한 끼 식사를 준비할 수 있는 간편식 판매량이 15%, 비식품류로는 주방용품의 판매량이 16% 늘어났습니다.

 

이러한 집콕 트렌드에 맞춰 마켓컬리는 오는 26일까지 대용량으로 구입해 쟁여두기 좋은 식품, 생필품 등을 한 데 모은 ‘대용량 기획전’을 진행합니다. 휴지, 물티슈, 세제, 칫솔, 샴푸 등 생활용품부터 생수, 음료, 커피 등 약 120여 가지 상품을 한데 모아 최대 40% 할인을 적용해 선보입니다.

편집국 기자 itnno1@inthenews.co.kr

“삼계탕·오리탕·북어탕 선봬”…CU,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나왔다

“삼계탕·오리탕·북어탕 선봬”…CU,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나왔다

2021.08.02 16:46:29

인더뉴스 박소민 인턴기자ㅣCU가 여름철 반려동물의 기력 회복과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CU가 선보이는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은 ‘정성 가득 한그릇 3종(삼계탕, 오리탕, 북어탕)으로 반려견, 반려묘 구분 없이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해당 상품들에는 닭가슴살, 인삼, 당근 등 사람이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한 원재료가 사용됐는데요. 삼계탕과 오리탕에는 순 단백질을 의미하는 조단백질이 전체 성분량의 15%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지방 함량도 0.1% 미만입니다. 북어탕 역시 성장기 반려동물의 발육과 기력 회복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하게 함유됐습니다.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은 파우치 형태의 패키지에 지퍼백이 적용돼 있어 원하는 양만큼 제공한 뒤 남은 내용물을 보관하는 데에도 용이합니다. 이처럼 CU가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을 선보인 것은 애완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펫팸족이 늘면서 애완용품 및 먹거리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CU가 애완용품 카테고리를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 해당 상품의 매출은 전년 대비 48.7% 올랐습니다. 이는 지난해 전체 매출신장률인 30.5%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입니다. 오준영 BGF리테일 생활용품팀장은 “국내 반려인이 1500만명을 넘어섰을 정도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시장의 규모가 나날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반려동물 전용 보양식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CU는 반려인의 니즈에 맞춘 차별화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CU는 지난 2018년 업계 최초로 반려동물 용품 브랜드를 론칭하고 전국 6000여 점포에서 반려동물 용품 전용 코너인 ‘CU 펫샵’을 운영 중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