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ood 식품

KT&G, 한국메세나협회와 예술 지원 MOU 체결…상상펀드 3억원 기탁

URL복사

Thursday, July 22, 2021, 11:07:05

임직원 기부 성금 ‘KT&G 상상펀드’ 10주년 기념

 

인더뉴스 장승윤 기자ㅣKT&G(사장 백복인)는 지난 21일 한국메세나협회와 지역 문화예술 활성화 및 청년 예술가 지원을 골자로 하는 ‘기업과 예술의 만남 A&B(Art&Business) 결연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KT&G는 이날 임직원 성금 ‘상상펀드’ 10주년을 기념해 한국메세나협회에 상상펀드로 마련된 3억원을 기탁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상상펀드 재원을 바탕으로 문화 소외지역 대상 콘서트 및 전시회 개최와 지역 청년 예술가 창작활동 지원 등을 함께 추진합니다. 

 

지난 2011년 출범한 상상펀드는 KT&G의 사회공헌기금입니다. 임직원들이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자발적으로 기부하면 회사가 동일한 금액을 더하는 ‘매칭 그랜트’ 형태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기금은 국내외 소외계층 지원과 긴급한 사회문제 해결에 활용됩니다.

 

KT&G와 한국메세나협회는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홍대‧논산‧춘천‧대치‧부산에 위치한 복합문화예술 공간 ‘KT&G 상상마당’에서 ‘상상펀드 문화나눔’ 공연과 전시회를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최종 선정된 뮤지션 20팀에게는 지원금 100만원과 기성 뮤지션과의 합동 공연 기회 등이 제공됩니다.

 

심영아 KT&G 사회공헌실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문화공헌 사업을 통해 문화예술 생태계 발전에 기여하고 예술인들에 대한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승윤 기자 itnno1@inthenews.co.kr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삼성重, 2Q 영업손 4379억원…적자폭 줄였다

2021.07.30 16:54:50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삼성중공업(대표 정진택)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7155억원, 영업손실 4379억원의 잠정 실적을 30일 공시했습니다. 매출은 지난해 수주한 상선의 건조물량 증가로 1분기(1조5746억원) 대비 9%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4379억원으로 직전 분기 적자 5068억원에서 689억원 줄었습니다. 영업손실은 하반기 강재가 인상 요인에 따른 원가 증가 예상분 3720억원을 공사손실충당금으로 보수적으로 반영한 결과입니다. 삼성중공업의 2분기 말 순차입금은 2조8000억원으로 1분기 말 3조4000억원 대비 6000억원 개선됐는데요. 이는 아틱 LNG운반선 및 에버그린 컨테이너선 선수금 입금 영향이라고 회사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삼성중공업은 액면가 감액 무상감자가 진행 중이며 다음달 10일 신주 상장을 앞두고 있습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가 마무리되면 자본금이 3조1505억원에서 6301억원으로 줄고 자본잉여금의 증가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7월까지 올해 수주 목표의 74%인 67억 달러를 수주했으며 하반기 계획된 프로젝트를 감안할 때 목표 달성은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유상증자 준비 등 남은 재무구조 개선 계획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산하에 ‘ESG 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삼성중공업 ESG위원회는 사외이사 2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돼 주주가치 및 회사의 지속가능성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ESG전략과 주요사항을 심의·의결하고 이행을 관리 감독하는 최고의사 결정기구 역할을 담당할 예정입니다. 또한 세부 추진 과제를 수행하는 ESG자문위원회와 ESG전담조직도 별도 운영 할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은 ESG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환경, 안전, 준법 경영을 선도하는 세계 최고 조선소 구축을 목표로 ESG경영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인데요. ESG위원회는 ▲친환경·고효율 제품개발 선도 ▲탄소중립 조선소 운영 ▲안전·인권 경영 ▲상생 경영 ▲준법 경영 ▲대외협력 강화를 6대 실천전략으로 정하고 내부에서부터 외부 공급망, 고객에 이르기까지 효과적인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ESG경영 체계 확립에 역점을 둘 계획입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제 ESG는 지속가능경영의 핵심 이슈”라며 “조선해양산업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