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dustry/Policy 산업/정책

삼성전자, 역대 최초 ‘분기 매출 70조 원’ 돌파

URL복사

Friday, October 08, 2021, 10:10:11

3분기 잠정실적 발표
매출 73조 원, 영업이익 15.8조 원
2020년 3분기 63조 원 기록 경신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삼성전자[005930]는 올해 3분기 잠정 경영실적(연결 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73조 원, 영업이익 15조8000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9.02%, 영업이익은 27.94% 증가한 수치입니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 원을 넘은 것은 처음입니다. 기존 최대였던 지난해 3분기(약 67조 원) 기록을 1년 만에 경신했습니다.

 

영업이익은 당초 시장 전망치(16조 원)보다는 낮았지만 반도체 슈퍼사이클(초호황기)이였던 2018년 3분기(17조5700억 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어닝서프라이즈(깜짝실적)를 기록했습니다.

 

업계에서는 지난 2분기부터 호황의 조짐을 보인 반도체가 호실적을 견인했다는 평가입니다. 주력인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고정거래가격이 3분기에 정점을 찍었으며 상반기까지 고전했던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도 최근 수율 개선과 신규 고객 확보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분석입니다.

 

스마트폰 판매량도 호실적에 기여했습니다. 하반기에 출시한 갤럭시Z폴드3와 Z플립3 등 '폴더블폰'이 출시 이후 100만대 이상 팔리는 등 그간 갤럭시 시리즈의 부진을 깼기 때문입니다.

 

디스플레이 부문도 스마트폰을 비롯해 노트북·태블릿용 중소형 OLED 판매가 늘면서 어닝서프라이즈에 밑거름이 됐습니다. 그러나 소비자가전(CE)의 영업이익은 지난 2분기보다 4000억 원 가량 감소한 6000~7000억 원 정도에 머무른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올해 4분기 삼성전자의 실적 흐름에 대해 전반적으로 양호하지만 3분기보다 수익은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4분기 D램 가격이 3분기 대비 평균 3∼8%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버 D램 가격도 4분기 들어 0∼5% 하락할 확률이 높다고 내다봤습니다. 또한 연말 시즌에 따른 마케팅비용 증가 등의 이유로 3분기에 기록한 영업이익을 넘어서기는 다소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삼성전자는 “투자자들과의 소통 강화 및 이해 제고 차원에서 경영 현황 등에 대한 문의사항을 사전에 접수해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주주들의 관심도가 높은 사안에 대해 답변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질문은 오는 28일 실적발표 콘퍼런스콜 전까지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 접수할 수 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원희룡 국토부장관 “100일 이내에 250만+α 주택공급계획 발표”

원희룡 국토부장관 “100일 이내에 250만+α 주택공급계획 발표”

2022.05.16 17:31:15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정부 출범 100일 이내에 250만가구+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원희룡 장관은 16일 오후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에서 진행한 온라인 취임식에서 "집이 없는 사람은 부담 가능한 집을 살 수 있고, 세를 살더라도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정부 출범 후 100일 이내에 250만가구+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주택공급 계획에 대해 원 장관은 "지역별·유형별·연차별 상세물량과 가장 신속한 공급방식을 포함한 구체적 계획"이라며 "수요가 많은 도심에 공급을 집중해 집값 안정의 초석을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자체장, 청년·무주택자, 건설업체, 전문가 등을 만나 목소리를 듣는 등 부족한 점을 채워가며 탄탄한 주택공급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민과 소통하며 시장의 수요에 부응하는 공급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원 장관은 청년층과 무주택 가구의 내 집 마련을 위한 사전청약 조기 추진 및 금융지원을 통해 내집 마련을 돕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공공임대주택의 경우 "양적 확대에서 벗어나 질적 혁신, 차별과 배제 없이 함께 잘사는 임대주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외에도 주거와 생활, 공공서비스 등이 결합된 ‘’미래 주거복지 플랫폼‘’을 조성해 1인 가구 증가,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윤석열 정부 국토교통부의 목표는 ‘주거 안정’과 ‘미래 혁신’"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열정적인 공직자들과 함께, 제 모든 것을 바쳐 목표를 이루고 국민의 행복을 위해 성과를 내는 능력 있는 부처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