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ndustry/Policy 산업/정책

9월 경상수지 100억 달러…‘17개월 연속 흑자’

URL복사

Friday, November 05, 2021, 09:11:55

석유제품·철강·반도체 수출 호조세
해상·항공 화물운임 급등에 운송수입 대폭 증가

 

인더뉴스 이수민 기자ㅣ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21년 9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9월 국내 경상수지는 100억 7000만 달러 흑자를 나타냈습니다. 이는 17개월 연속 흑자입니다. 다만 전년 동월 대비 흑자폭이 2억 7000만 달러 줄었습니다.

 

앞서 경상수지는 지난해 4월 32억 975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한 뒤 5월 22억 4120만 달러 흑자로 돌아섰습니다. 이어 지난 9월까지 흑자 행진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함께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입니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9월 121억 1000만 달러에서 지난 9월 94억 5000만 달러로 감소했습니다.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71억 3000만 달러(14.5%) 늘어난 564억 4000만 달러를 기록해 11개월 연속 증가했습니다. 전 세계 경기가 회복되면서 반도체 등 대부분 품목에서 수출 호조가 이어진 영향입니다.

 

품목별로는 석유제품이 77.2% 뛰었습니다. 이어 ▲철강제품(32.3%) ▲화공품(29.2%) ▲정보통신기기(35.1%) ▲반도체(26.9%) 등도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수입은 97억 8000만 달러(26.3%) 늘어난 469억 8000만 달러로 10개월 연속 늘었습니다. 이는 천연가스, 원유 등 원자재 가격이 급등한 영향입니다. 원자재는 61.5%, 자본재와 소비재도 각각 10.0%, 7.3% 증가했습니다.

 

서비스수지는 지난해 9월 20억 8000만 달러 적자에서 올해 9월 2000만 달러 적자로 적자폭이 20억 6000만 달러 축소됐습니다.

 

본원소득수지는 7억 5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흑자폭은 6000만 달러로 확대됐습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 자산은 9월 중 97억 8000만 달러 늘었습니다. 직접투자에서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43억 5000만 달러 증가한 반면, 외국인의 국내 투자는 3억 4000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내국인의 해외 증권 투자가 77억 6000만 달러 늘면서 증권투자는 18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이는 해외주식투자와 채권투자 모두 증가폭이 확대된 영향입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78억 3000만 달러를 기록해 증가 전환됐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이수민 기자 itnno1@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