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ompany/Biz 기업/비즈

쉐보레, 볼트EV·볼트EUV 2분기부터 고객 인도

URL복사

Thursday, February 17, 2022, 13:02:27

지난해 8월부터 사전 예약 받은 전기차 모델
신형 배터리 모듈 탑재, 북미 공장 정상화 따라 순차 출시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쉐보레는 ‘2022년형 볼트EV’와 브랜드 최초의 전기 SUV인 ‘볼트EUV’의 고객 인도를 올해 2분기 중으로 개시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두 모델은 지난해 8월 사전 계약을 받았습니다. 올 2분기부터 고객에게 인도하는 차량들은 신규 배터리 모듈을 적용했습니다. 계약 일시 및 모델에 따라 순차적으로 고객 인도가 진행될 예정이다.

 

볼트EV를 생산하는 북미 공장의 재가동 일정이 결정됨에 따라 초기 인도 물량 외에도 빠른 시일 내 기존 계약자를 대상으로 차량 인도를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신형 볼트EV와 볼트EUV는 150kW급 고성능 싱글 모터 전동 드라이브 유닛을 탑재해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6.7 kg.m의 강력한 퍼포먼스를 발휘합니다. 특히 차체 하부에 수평으로 배치된 배터리 패키지 등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설계되어 주행 안정성이 뛰어나다는 평입니다.

 

또한 신형 배터리 모듈이 탑재된 LG에너지솔루션의 66kWh 대용량 배터리 패키지를 통해 볼트EV(414km)와 볼트EUV(403km)는 환경부 인증 기준 1회 충전만으로 4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으며, 리젠 온 디맨드 시스템(Regen On Demand®)과 원페달 드라이빙 시스템(One Pedal Driving)을 통해 배터리 효율을 높였습니다.

 

쉐보레는 전기차 고객들이 전국 어디에서나 최상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문 인력과 장비를 갖춘 100여 개 전기차 서비스 센터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배터리를 포함한 전기차 부품에 대해 8년 16만 km 보증을 포함, 일반 부품 보증 5년 10만km, 고장 및 배터리 방전 시 5년간 무제한 무상 견인 서비스(편도 80km 이내) 등 차별화된 전기차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판매가는 볼트EV는 4130만원, 볼트EUV는 4490만원(정부 및 지자체 전기차 구입 보조금 제외 기준)입니다.

 

쉐보레 관계자는 “전기차 대중화를 위한 두 모델 출시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기차 10종을 선보일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English(中文) news is the result of applying Google Translate. <iN THE 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English(中文) news.

배너

김용운 기자 lucky@inthenews.co.kr


삼성전자 “젊은 리더,기술 분야 인재 발탁 강화”…임원 인사 발표

삼성전자 “젊은 리더,기술 분야 인재 발탁 강화”…임원 인사 발표

2022.12.06 10:08:37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삼성전자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도 30대 상무와 40대 부사장을 발탁하며 조직 내 젊은 리더들을 전면에 앞세웠습니다. 삼성전자는 임원 187명을 승진 발령하는 내용의 정기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직급별로 는 부사장 59명, 상무 107명, 펠로우 2명, 마스터 19명이 승진했습니다. 지난해 연말 임원 인사에서 부사장 59명, 상무 113명, 펠로우 1명, 마스터 16명 등 198명이 승진한 것과 비교하면 승진 규모는 다소 줄어들었습니다. 이번에 승진한 DX부문 생산기술연구소 H/W기술그룹 배범희 상무는 37세, DS부문 메모리사업부 Flash PA1팀 이병일 상무는 39세로 30대 임원이 되었습니다. 이 외에도 DS부문 S.LSI사업부 Modem개발팀장 이정원 부사장은 45세로 40대 부사장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제 불황에 따른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한발 앞서 도전적으로 준비하고 과감하게 새로운 비즈니스를 찾을 수 있도록 젊은 리더와 기술 분야 인재 발탁을 강화했다"며 "조직의 다양성과 포용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여성 임원 9명과 외국인 임원 2명을 승진시켰다"고 밝혔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