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인더뉴스 부·울·경

[인더북스 플러스] 헝클어진 우리, 끝내 춤을 출 수 있는 이유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

2024.02.13 00:56:08

인더뉴스 김용운 기자ㅣ뉴스 속 여러 사건과 사고 소식을 보고 듣다보면, 한국 사회는 저마다 제자리를 벗어나 온통 헝클어지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특히 한국 사회가 빠른 속도로 자본주의화 되는 과정에서 경제적인 욕망을 추구하는 행위는 일종의 정서적 '치외법권' 지대가 되었습니다. 누가 봐도 부동산 투기 행위이지만 법망을 피해 교묘한 방식으로 부를 쌓고, 어리숙한 누군가의 기대를 악용해 사기를 치지만 이를 제제하는 공권력은 여전히 일상에서 멀기만 합니다. 이 과정에서 가장 피해를 받는 계층은 아무래도 서민들입니다. 뉴스에서는 서민들을 대상으로 한 온갖 사기와 사건들이 시도 때도 없이 보도됩니다. 갈수록 혼돈과 혼란속으로 빠져들어가는 이들의 모습은 실상 누구의 모습이 아닌 지금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화상이기도 합니다. '괴로운 밤, 우린 춤을 추네'는 조선일보 판타지 문학상(2011)을 받고, 드라마 <허쉬>의 원작 소설 '침묵주의보' 등을 쓴 정진영 작가의 첫 소설집입니다. 정 작가는 김훈과 장강명 작가의 뒤를 잇는 기자 출신 소설가로 문단에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정 작가는 미문에 천착하거나 소설을 위한 소설보다는 지금 한국 사회의 현실에


대우건설, 독립유공자 후손 집짓기 지원…2억원 전달

2024.03.04 09:34:50

인더뉴스 홍승표 기자ㅣ대우건설[047040]이 독립유공자 후손 집짓기 지원 기부금 2억원을 후원했습니다. 4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지난 1일 독립유공자의 희생과 헌신에 감사를 표하고자 한국해비타트가 서울 월드컵공원 평화광장에서 주최한 3.1런 행사에 참가해 독립유공자 집짓기 지원 기부금을 전달했습니다. 올해 후손 집짓기 사업 수혜자로는 독립유공자 배용석 열사의 손자인 배영규 씨가 선정됐다고 대우건설은 전했습니다. 배용석 열사는 1919년 3월 12일 경북 의성 비안면 쌍계동의 독립 만세 운동에 참여했으며 당해 5월 15일 옥고를 치룬 후 1986년 12월 국가독립유공자로 표창됐습니다. 대우건설 측은 "대구에 위치한 수혜자의 자택은 화장실이 외부로 노출돼 있어 간단한 세안만 가능하고 샤워가 불가능한 상태"라며 "건물도 1985년에 완공돼 전체적으로 노후화돼 이번 독립유공자 후손 집짓기 사업 대상 세대로 선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우건설은 기초공사, 골조공사를 포함해 인테리어 공사까지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임직원들이 직접 봉사활동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대우건설 임직원 50명은 가족과 함께 이날 3.1런 행사에 참여해 뜻깊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캠페인



배너

Latest

Show more 더 많은 기사 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