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ank 은행

하반기 주요 은행권 CEO 임기 만료...연임 여부 ‘촉각’

URL복사

Tuesday, June 25, 2019, 12:06:59

내년 초까지 임기 끝나는 은행장·지주회장 줄줄이 대기..일부 제외하고 유임에 무게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 초까지 은행권 수장들의 임기가 연달아 만료된다. 임기 만료를 앞둔 은행장들의 연임 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은행권에 따르면 하반기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 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의 임기가 만료된다. 이어 내년 3∼4월에는 신한금융지주를 비롯해 우리금융·BNK금융·NH농협금융 지주 회장 임기가 만료된다. 

 

가장 먼저 임기가 종료되는 CEO는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이다. 심 행장은 2016년 출범한 제1호 인터넷은행 '케이뱅크'의 수장 자리를 맡아왔다. 초대 행장으로서 케이뱅크의 정체성을 만든 공로는 크다.

 

심 행장의 차후 행보를 두고는 전망이 엇갈린다. 심 행장의 경우 KT 비서실장, KT이엔지코어 경영기획총괄 등을 역임한 정통 KT맨이다. KT 중심의 케이뱅크 지배구조를 유지하기 위해 연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케이뱅크가 대주주적격성 심사 난항 등으로 자본확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내외적 불안감에 시달리는 케이뱅크로 심 행장의 자리를 보전하기 힘들다는 추론도 나온다. 케이뱅크는 은행장이 3년 임기를 마친 뒤 2년 연임이 가능하도록 규정했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오는 11월 20일에 임기가 끝난다. 허 행장은 임기 중에 은행을 무난히 이끈데다 2+1의 임기를 보장하는 내부 분위기에 따라 연임에 성공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11월 취임 이후 은행의 혁신을 주도하며, 실적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글로벌 사업 확대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글로벌 당기순이익도 전년 대비 157.4% 증가한 605억원을 기록했다.

 

총파업의 고비를 잘 매듭지었다는 점도 허 행장의 공적으로 꼽힌다. 지난 1월 총파업으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오히려 대화의 돌파구로 삼았다는 평이다.

 

올해 12월 27일 임기가 종료되는 김도진 기업은행장은 연임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기업은행장은 금융위원장의 제청을 받아 대통령이 임명한다.

 

정권이 교체되면 행장이 바뀔 가능성이 크다. 벌써부터 금융당국 출신 인사의 하마평이 나오는 등 차기 행장 자리를 두고 소문이 무성한 상황이다.

 

이대훈 농협은행장의 임기는 오는 12월 31일까지다. 이 행장은 2017년 12월 취임 이후 호실적을 거둔 만큼 연임에 성공할 가능성이 높은 것을 업계는 보고 있다.

 

이 행장은 올해 1분기 역대 최대 분기 실적을 냈다. 농협은행은 1분기에 전년 동기보다 15% 늘어난366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2012년 농협의 신경분리(신용·경제사업분리) 이후 역대 최대 순익이다.

 

내년 3월에는 금융지주사 수장들의 물갈이도 예상된다.

 

우리은행장을 겸하고 있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경우 회장직은 내년 3월, 행장직은 내년 12월 임기가 각각 종료된다. 우리금융의 지주사 전환 성공과 시중은행 3위 탈환 등의 호실적과 노조의 전폭적 지지를 받고 있다는 점에서 연임이 유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역시 연임 가능성이 밝은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오렌지라이프 인수로 ‘리딩 금융’을 탈환하는 등  굵직한 성과를 냈다.

 

취임 후 그룹을 매트릭스 체제로 개편하면서 수익성을 끌어올린 것도 좋은 점수를 받고 있다. 실제 그룹·글로벌 투자금융(GIB)부문과 고유자산운용(GMS)부문 등이 글로벌 대체투자 영역과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수익성 제고의 엔진역할을 하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농협과 기업은행 CEO인사는 정부의 영향을 많은 받는 편”이라며 “집권 중반기를 맞은 정부가 금융개혁에 발맞춰 이를 추진할 수 있는 인사를 은행권에 보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민지 기자 freshmj@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