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신라免, 글로벌 인플루언서와 세 번째 협업...“1700만 잠재 고객 공략”

URL복사

Tuesday, October 29, 2019, 09:10:55

중국·베트남·싱가포르 대표 인플루언서와 협업 마케팅 진행
퀴즈 경품이벤트·메이크업 시연·한국여행 브이로그→고객 관심 유도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ㅣ신라면세점이 글로벌 플레이어로 자리매김을 위해 중국·베트남·싱가포르의 최정상급 뷰티 인플루언서들과 손잡았다.

 

29일 신라면세점은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일환으로 중국의 ‘아칭(阿沁)’과 ‘리우양(刘阳)’, 베트남의 ‘체리 혜리(Cheri Hyeri)’, 싱가포르의 ‘몽가봉(Mongabong)’과 협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라면세점과 손잡은 네 사람의 팔로워 수를 합치면 1700만 명 이상에 달한다.

 

중국의 ‘아칭’과 ‘리우양’은 커플 인플루언서로 알려져 있다. 특히 아칭은 2018년 ‘웨이보 중국 인플루언서 랭킹 14위’, ‘뷰티부문 1위’에 올랐을 뿐 아니라 ‘웨이보 2019 베스트 상업적 가치 인플루언서’를 수상한 바 있다.

 

베트남의 ‘체리 혜리(Cheri Hyeri)’는 현지에서 인기 있는 한국인 인플루언서로, K뷰티에 대한 현지의 큰 관심으로 약 100만 명에 가까운 유튜브 구독자를 모았다. 싱가포르의 뷰티 및 패션 전문 인플루언서인 ‘몽가봉’은 ‘현명한 인플루언서’라는 이미지를 얻어 젊은 여성들의 두터운 신뢰를 얻고 있다고 신라면세점 측은 설명했다.

 

중국의 아칭과 리우양은 퀴즈 이벤트를 통해 신라인터넷면세점에서 판매되는 제품의 가격 맞추기 영상을 제작해 팬들이 직접 참여하며 자연스럽게 신규 가입을 유도하는 마케팅을 펼쳤다.

 

이외에도 각 인플루언서들은 ▲핑크·레드를 콘셉트로 한 메이크업 시연 ▲메이크업을 돋보이게 할 코디 연출법 ▲트렌디한 레스토랑 소개 ▲경복궁에서의 한복 체험 등의 내용을 담은 브이로그의 동영상을 각자의 SNS 채널에 공개하기도 했다.

 

싱가포르의 뷰티 인플루언서 몽가봉은 신라면세점 창이국제공항점에서 브이로그를 촬영하며, 신라면세점 홍보의 범위를 넓히기도 했다. 몽가봉이 신라면세점 창이국제공항점에서 향수·화장품 등을 쇼핑하는 모습을 연출한 것이다.

 

한편, 신라면세점 측은 앞서 두 차례 진행된 글로벌 인플루언서 마케팅으로 톡톡한 효과를 얻어 이번에 세 번째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고 전했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1월과 7월, 중국·베트남·태국 등 8명의 ‘메가 인플루언서’와 협업했는데, 특히 7월에 진행된 중국·베트남 인플루언서 협업은 영상 조회수가 500만 건 이상에 달했으며, 영상 공개 후 베트남 국적의 온라인 회원가입자 수가 전월 대비 113% 증가한 바 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앞서 두 차례 진행된 글로벌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통해 중국·동남아의 잠재 고객들에게 신라면세점을 알리는 효과를 얻어 다시 새로운 협업을 기획하게 됐다”며 “인플루언서들의 브이로그로 신라면세점과 K뷰티,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해 친근한 이미지를 갖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희 기자 today@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