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News Plus 뉴스+

“기술력은 뽐내라...단, 경쟁사 비방은 NO”...LG·삼성, 8K TV 공방전 멈추나

URL복사

Thursday, December 26, 2019, 10:12:02

 

1월 열리는 美 CES2020서 LG-삼성 TV 비방전 휴전할 듯..CTA 계약서에 상호 비방 금지
IFA처럼 TV 화질 직접 비교는 안될 듯..성윤모 산자부 장관도 참관해 국내 갈등 표출 부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지난 9월부터 4개월간 지속돼온 LG전자와 삼성전자의 8K TV 공방전을 잠시 멈출 것으로 보입니다.

 

업계 안팎에서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세계 가전 전시회)에서 8K TV 화질 우위 신경전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CES 2020을 주관하는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전시 참가 계약서에 참가 업체 간 상호 비방을 금지하는 조항을 뒀습니다.

 

CTA는 계약서 약관 19조와 21조에서 참가업체는 참가자의 제품만을 전시할 수 있으며 관람객이 보기에 부적절하고 공격적인 콘텐츠의 전시와 시연은 자제하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CTA는 이런 원칙을 위반한 전시업체에는 전시장에서 철수시키거나 시정을 요청할 권한을 갖고 있습니다.

 

앞서 LG전자는 9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자사의 나노셀 TV와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QLED 8K TV를 직접 비교했는데요. 당시 LG전자는 “QLED를 쓴 삼성전자 8K TV는 화질 선명도가 12%로 국제 표준 기준(50% 이상)에 미달하는 가짜 8K”라고 공격했습니다.

 

화질 선명도는 디스플레이가 흰색과 검정색을 대비해 얼마나 선명하게 구분할 수 있는지 백분율로 나타내는 값입니다. 흰색과 검정색을 명확하게 보여줄수록 화질 선명도 값도 커집니다. ICDM은 해상도 충족 조건으로 화질 선명도 50% 이상을 제시합니다.

 

이 후 LG전자와 삼성전자의 TV 공방전은 국내 광고와 유튜브, 언론 간담회 등으로 확전됐습니다. LG전자에 이어 최근 삼성전자도 QLED 8K TV에 대해 묻고 답하는 형식의 TV광고를 통해 QLED의 우수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일찌감치 업계 일각에서는 LG전자와 삼성전자가 CES 2020에서 경쟁사의 TV 비방을 하기 부담일 것이란 의견이 나왔습니다. 현재 두 회사가 글로벌 가전 시장을 이끌고 있지만, 최근 중국과 일본 업체가 공격적으로 글로벌 장악에 나서고 있어 국내 업체끼리 갈등 양상을 보이는데 우려가 많았기 때문인데요.

 

CTA 규정상 경쟁사 제품을 직접 비교·전시해 비방하는 것이 금지되면서 적어도 제품 전시를 통해 직접 비교하는 방식은 지양할 것으로 보입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정부 주요 관계자들도 CES 2020을 참관할 예정이어서, 국내 대기업간 과도한 경쟁을 자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앞서 성 장관은 지난 10월 전자산업 60주년 기념행사에서 “내부 갈등이 경쟁자들의 어부지리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대기업 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전시 부스 내에서 제품 직접 비교·시연을 통한 비방전은 못 하지만 다른 방법으로 경쟁사 8K TV를 언급할 가능성은 있습니다. 전시장 혹은 전시장 밖에서 말로 상대방 제품을 언급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전시장에서 제품을 내세워 비방할 수는 없지만, 구두로 경쟁사 제품을 깎아 내리는 발언을 할 수 있어 공방전이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SKT, 충청남도에 AI 백신 접종 도우미로 나선다

SKT, 충청남도에 AI 백신 접종 도우미로 나선다

2021.05.04 11:19:19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T가 충청남도에 AI 백신 접종 도우미 지원에 나섰습니다. SKT가 질병관리청에 이어 충청남도와 ‘누구 백신 케어콜(NUGU vaccine carecall)’ 도입 및 운영 협약을 맺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와 광역 지자체 최초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돕는 ‘누구 백신 케어콜’ 구축∙운영 협약을 맺었다고 4일 밝혔습니다. SKT와 충청남도와의 ‘누구 백신 케어콜’ 업무 협약은 충남 아산시 및 광주광역시 광산구 등 시군구 단위 지자체와의 협약에 이은 결과로 SKT는 향후 지속적으로 적용 지자체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누구 백신 케어콜’은 SKT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접종 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 증상 발현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입니다. SKT는 올해 3분기부터 충청남도의 3~4분기 백신접종 대상자 약 123만3000명을 대상으로 ‘누구 백신 케어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SKT와 충청남도는 전화만으로 누구나 사용 가능한 ‘누구 백신 케어콜’이 어르신 등 디지털 소외 계층에게 백신 접종 정보를 손쉽게 제공하는 것은 물론 방역 현장의 업무 경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작년 5월부터 방역 현장에 투입된 ‘누구 케어콜(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모니터링 시스템)’의 경우, 올해 4월 말까지 약 15만명의 대상자에게 170만콜의 전화를 걸어 보건소 등 관련 기관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모니터링 업무를 85%까지 경감시킨 바 있습니다. 또한, ‘누구 백신 케어콜’은 접종 대상자가 보다 안심하고 백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상자에게 백신 접종 후 주요 정상적인 면역반응에 대한 안내 및 이상 증상에 대한 조치 방법을 전달합니다. 유영상 SKT MNO사업부장은 “누구 백신 케어콜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기술이 사회 전반의 ESG 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는 “이번 SKT 누구 백신 케어콜이 앞선 기술로 더 신속하고 더 세심하게 모니터링을 진행하게 되면, 백신 접종의 전 과정이 보다 원활해지고, 이는 코로나19 종식으로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가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충청남도와 SKT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