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렌탈의신, 코웨이 ‘한뼘 시루직수 정수기’ 렌탈서비스 제공

URL복사

Wednesday, January 29, 2020, 06:01:00

자체 시루 기술로 물 맛 향상..위생 기능도 강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코웨이 정수기는 지난 1989년 첫 제품 출시 이후 30년 동안 업계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는데요. ‘시루(CIROO·Coway Intensive Reverse Osmosis)필터’ 등 기술 경쟁력도 갖췄다는 평가입니다.

 

브랜드 종합 렌탈몰 ‘렌탈의신’은 29일 코웨이 ‘한뼘 시루직수 정수기’를 렌탈로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루 필터는 한국 전통 옹기 시루를 모티브로 개발한 제품입니다. 인텐시브 멤브레인 소재를 기존 필터보다 최대 24% 촘촘하게 감아 잔류염소, 철, 망간, 구리, 황산 등을 제거합니다.

 

코웨이가 올해 출시한 한뼘 시루직수 정수기는 역삼투압(RO) 멤브레인 필터 직수화에 최초로 성공한 ‘시루직수 정수기’를 개선한 제품입니다. 기존 제품과 비교해 크기를 약 30% 줄였습니다. 가로 길이는 22cm입니다. 외관에는 쿼츠 브라운 색상에 강화유리 재질을 사용했습니다.

 

 

또한 터치 디스플레이에서 물의 종류와 양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물이 나오는 양과 온도 변화를 전면부에 숫자로 띄워줍니다.

 

물을 마실 때마다 유로에 남은 잔수를 모두 배출하고 갓 정수된 물을 제공하는 ‘유로 비움 모드’를 탑재했습니다. 여기에 ‘자동 배수 시스템’이 24시간 동안 제품을 사용하지 않으면 정수기 속 모든 잔수를 스스로 배출합니다. 유로 비움 모드와 자동 배수 시스템을 작동할 때도 진행률이 전면부에 숫자로 표시됩니다.

 

이외에도 한뼘 시루직수 정수기는 ‘3단 맞춤온수 시스템’을 지원하며 ‘정량 추출 기능’으로 반 컵(120mL), 한 컵(250mL), 두 컵(500mL) 중 사용자가 원하는 용량의 물을 제공합니다.

 

이 제품은 코웨이 공식 브랜드 스토어 렌탈의신이나 코웨이 렌탈의신에서 렌탈서비스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렌탈의신은 ‘코웨이 렌탈의신’ 브랜드 전용관을 따로 마련해 브랜드와 제품에 집중 할 수 있게 합니다. 코웨이뿐만 아니라 LG, 쿠쿠, 현대큐밍, 청호나이스 등 다양한 브랜드 제품을 한곳에 모았습니다.

 

현재 렌탈의신에서는 ‘가전렌탈페어’를 비롯한 다양한 할인과 사은품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렌탈의신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코웨이 렌탈 제품 상담과 사은품 문의 사항은 ‘렌탈의신’ 혹은 ‘코웨이 렌탈의신’을 검색해 상담신청을 남기거나 대표번호, 카카오톡, 네이버톡톡으로 신청하면 됩니다.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