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기본 분류

고용 위기 9개월째...11월도 취업자 줄고 구직단념자 늘어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16, 2020, 13:12:03

11월 취업자 2724만 1000명..전년 比 27만명↓
일시휴직자는 18만명 늘어..실업률 3.4%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코로나19 여파로 시작된 고용 위기가 11월까지 이어졌습니다. 취업자는 줄은 반면 비경제활동인구와 구직단념자는 크게 증가하는 등 고용지표가 대체로 악화된 것으로 났습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1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 11월 취업자는 총 2724만 1000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7만 3000명 감소했습니다. 3월부터 9개월 연속으로 취업자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데요. 이는 1998년 1월~1999년 4월 16개월 연속 감소한 IMF 위기 이후 최장기간입니다.

 

경제활동인구는 2820만 8000명으로 17만 2000명 줄었고, 실업자는 96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 1000명 늘었습니다. 통계상 취업자로 분류되는 일시휴직자는 18만 9000명 더 늘었습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67만 5000명으로 43만 1000명 늘었으며,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으로 분류된 사람은 235만 3000명으로 50대를 제외한 모든 인구에서 증가했습니다. 구직단념자 역시 63만 1000명으로 14만 4000명 증가했습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37만 2000명 증가) 외에 15∼29세(-24만 3000명), 30대(19만 4000명), 40대(13만 5000명), 50대(7만 4000명) 등 모든 연령층에서 취업자가 줄었습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0.7%로 1년 전보다 1.0%포인트 줄었는데 이는 11월 기준으로 2013년 11월(60.7%) 이후 최저치입니다.

 

또 15∼29세 청년 고용률은 42.4%로 1.9%포인트 하락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3%로 1년 전보다 1.1%포인트 내렸습니다. 반면 실업률은 3.4%로 1년 전보다 0.3%포인트 상승해 11월 기준으로 2004년 11월(3.5%) 이후 가장 높았습니다.

 

업종별 취업자수는 도매 및 소매업은 16만 6000명, 숙박·음식점업은 16만 1000명씩 전년 대비 줄었습니다. 제조업도 11만 3000명이 감소했으며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15만 2000명),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11만 4000명), 건설업(7만 7000명)은 취업자가 늘었습니다.

 

고용 형태로 보면 임금근로자(-16만 9000명)와 비임금근로자(-10만 5000명)가 모두 줄었습니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만 8000명 늘었으나 임시근로자(-16만 2000명)와 일용근로자(-4만 4000명)에서 크게 감소했습니다.

 

비임금근로자 중에서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1만 5000명, 무급가족종사자는 4만 5000명 감소한 반면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5만 5000명 늘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11월 고용동향에 대해 "코로나19 재확산이 12월 고용지표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용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며 "코로나19 방지에 범정부적 역량을 결집하는 한편 일자리 창출·유지와 고용시장 악화에 따른 피해계층 민생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형 기자 silentrock@inthenews.co.kr

롯데마트, ‘와인장터’ 역대급 매출...전년 대비 40 증가

롯데마트, ‘와인장터’ 역대급 매출...전년 대비 40% 증가

2021.04.15 11:52:09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롯데마트가 올해 봄 진행한 ‘와인장터’ 행사에서 최근 3년 중 최고 매출을 기록했습니다. 15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이번 와인장터 매출은 지난해 5월 행사 기간 대비 4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가 상품 수요가 늘며 올해에는 5만원이 넘는 와인이 전체 매출 구성비에서 60%를 넘어섰습니다. 고가 와인 매출은 지난해 봄 행사 대비 140.5% 증가했습니다. 올해에는 ‘제이드 플뢰르 드 리스’와 ‘텍스트북 나파 까베네쇼비뇽’ 등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행사 기간에만 한정 수량 판매한 ‘샤또 마고17’ 등 고급 상품은 첫날 전량 예약이 완료되기도 했습니다. 해당 와인은 최근 대형마트에서 초저가부터 중고가까지 다양한 가격대 와인을 찾는 고객이 늘어났다는 점을 고려해 첫선을 보인 상품입니다. 또 화이트 와인과 스파클링 와인 매출이 지난해 대비 83.1%, 127.4% 늘며 높은 수요를 나타냈습니다. 와인 인기를 반영해 롯데마트는 봄나들이에서 즐기기 좋은 프랑스 ‘랑그독 와인’을 새롭게 선보입니다. 또 와인 전문 ‘Vin Vin Vin(뱅뱅뱅) 클럽’을 열고 고객 맞춤형 혜택을 제공합니다. ‘롯데마트GO(고)’ 앱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전용 와인과 와인용품, 와인과 함께 먹기 좋은 치즈 등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합니다. 장세욱 롯데마트 주류MD(상품기획자)는 “와인에 대한 인기가 지속 높아지며 봄 와인 장터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며 “고객들이 와인을 살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곳이 롯데마트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품종의 와인을 지속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