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Business General 비즈니스 일반

위니아전자, 中 ‘Red Top Award’서 미니세탁기 부문 대상 수상

URL복사

Wednesday, December 23, 2020, 09:12:35

디자인·친환경성·브랜드력 등에서 우수 평가..중국내 WINIA, 프리미엄 브랜드 가전 입지 굳혀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위니아전자(대표 안병덕)가 북경에서 열린 중국가전협회(CHEAA) 주최 ‘2020 Red Top Award’에서 미니세탁기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이번 ‘Red Top Award’는 언론과 전문가, 소비자를 대상으로 제품의 기술력과 디자인, 친환경성, 브랜드력, 사용 후기 등을 두루 평가하고 가전 품목 별로 최고점을 산정해 수여하는 중국가전협회 주관 어워드입니다.

 

위니아전자는 지난 2018년에 이어 미니세탁기 부문에서 ‘위니아 미니 3S’로 또 한 번 해당 어워드의 대상을 받아 중국 시장 내 입지를 다졌습니다.

 

‘위니아 미니 3S’는 건조와 세탁 기능을 모두 갖춘 콤보 모델로 광군제(11월 11일)에 맞춰 출시된 프리미엄 신제품인데요. 출시와 동시에 벽걸이 세탁기 부문에서 온라인 매출 1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위니아전자는 중국에서 미니세탁기 시장 점유율 1위입니다.

 

또한, 이번 시상식에서 위니아전자 중국판매법인 설한길 법인장이 ‘중국 프리미엄 가전 리더’상도 수상하면서 겹경사를 맞았습니다. 이는 중국 가전 시장에 공로를 세운 이들에게 수여되는 상으로 중국가전협회(CHEAA)에서 리서치 및 상품 평가, 브랜드 운영 평가, 프리미엄 가전 운영 공헌도를 평가 기준으로 합니다.

 

설한길 위니아전자 중국 판매 법인장은 “중국에서 ‘WINIA’로 성공적인 브랜드 전환을 이룩한 해에 의미 있는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향후 프리미엄 소형 가전 라인업을 꾸준히 확장해 시장 1위 입지를 굳히겠다”는 소감을 전했습니다.

 

한편, 위니아전자는 ‘MAKE IT EASY’, ‘가전의 본질은 편리함’이라는 새로운 슬로건 하에 중국에서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로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습니다.

 

권지영 기자 eileenkwon@inthenews.co.kr

정세균, ‘LH 투기 의혹’ 맡을 ‘특수본’ 설치 지시...“불법·탈법 투기행위 철저 수사”

정세균, ‘LH 투기 의혹’ 맡을 ‘특수본’ 설치 지시...“불법·탈법 투기행위 철저 수사”

2021.03.08 13:50:01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를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정부서울청사로 불러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영방안’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전했습니다. 총리실,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로 구성된 정부합동조사단이 진상 조사를 진행하지만 수사 권한이 없어 불법행위를 규명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공직자들을 대상으로 한 정부합동조사단의 조사, 이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의 수사 순으로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정 총리는 “현재 국수본에 설치된 특별수사단을 국세청, 금융위원회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로 확대 개편해 개발지역에서의 공직자를 포함해 차명거래 등 모든 불법적·탈법적 투기행위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합동조사단은 민간에 대한 조사나 수사 권한이 없어 차명거래, 미등기 전매 등 불법행위를 밝히는 데 한계가 있다”며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지시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또한 “국수본은 현재 고발된 사례와 함께 정부합동조사단이 수사 의뢰하는 사항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한 줌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이번주 내 정부합동조사단의 1차 조사 결과가 발표되면 이를 국수본에 즉시 수사 의뢰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허위거래 신고 후 취소 등 부동산 시장교란 행위에 대한 엄중 대응도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담합을 통한 시세조작, 불법 전매 등은 일반 국민의 주거 복지를 저해하는 대표적 행위”라며 “국토부가 정밀 분석 중인 조사 결과를 통보받으면 국수본은 즉시 수사에 착수해 부동산시장 교란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생경제 사건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따른 경찰의 핵심 수사 영역으로, 경찰 수사역량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새로 출범한 국수본이 시험대에 올랐음을 명심하고, 모든 수사 역량을 집중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정 총리는 조사 대상인 국토부가 땅 투기 의혹을 ‘셀프 조사’한다는 비판과 관련해 “조사 과정에서 국토부 등의 참여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의 조회 협조에만 국한하고 있음을 알려 오해가 없도록 하라”고 정부합동조사단장인 최창원 국무1차장에게 지시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