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Personnel 인사/부고/동정

[인사] 경남농협

URL복사

Thursday, December 24, 2020, 17:12:09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 경남농협

 

◇ 농협 경남지역본부

 

▶ 경영부본부장 김정규 ▶ 경제부본부장 김갑문 ▶ 창원시지부장 박성호 ▶ 통영시지부장 김동수 ▶ 김해시지부장 박삼재 ▶ 거제시지부장 김창배 ▶ 양산시지부장 이창훈 ▶ 산청군지부장 한동석 ▶ 거창군지부장 조윤환 ▶ 고성군지부장 류정훈 ▶ 합천군지부장 강문규 ▶ 양산시 농정지원단장 강연철 ▶ 경남검사국장 류종렬 ▶ 창원공판장장 최철학 ▶ 경영기획단장 김무성 ▶ 회원지원단장 배재욱 ▶ 상호금융업무지원단 김병환 ▶ 상호금융마케팅지원단 이동언 ▶ 농촌지원단 김원묵 ▶ 농촌지원단 기획역 강주석 ▶ 원예유통사업단 허두석 ▶ 창원시 농정지원단장 김도형 ▶ 진주시 농정지원단장 박순태 ▶ 함안군 농정지원단장 정상판 ▶ 회원지원단 기획역 문용진 ▶ 채권관리현장지원반장 조정현 ▶ 사천시 농정지원단장 정종윤 ▶ 의령군 농정지원단장 노태곤 ▶ 창녕군 농정지원단장 소성민 ▶ 산청군 농정지원단장 하미선 ▶ 사천시 연합사업팀장 노호종 ▶ 밀양시 연합사업팀장 김진용 ▶ 의령군 연합사업팀장 김주환 ▶ 하동군 연합사업팀장 김진규 ▶ 하나로마트 사파점장 김동석 ▶ 하나로마트 반림점장 김진영

 

◇ 농협은행 경남영업본부

 

▶ 창녕군지부장 최정권 ▶ 양산중앙지점장 이윤식 ▶ 창원시 개인금융지부장 조주형 ▶ 마산지점장 오성호 ▶ 서상동지점장 장정순 ▶ 반림지점장 차용선 ▶ 삼천포지점장 오현실 ▶ 장평지점장 신우경 ▶ 진주중앙지점장 박선영 ▶ 도동지점장 김정구 ▶ 진주신평지점장 황재철 ▶ 경영지원단장 감종필 ▶ 공공지원반장 이강희 ▶ 현장지원단장 김정우 ▶ 김해여신관리단장 이종락 ▶ 경남영업부장 정영철 ▶ 기업금융센터장 김동규 ▶ 개인금융센터장 유동경 ▶ 창원금융센터장 윤용환 ▶ 창원금융센터 개인금융지점장 신윤자 ▶ 김해센텀지점장 이동철 ▶ 창원시 기업금융지점장 배영식 ▶ 진해지점장 신해근 ▶ 신마산지점장 한현 ▶ 진해중앙지점장 한성희 ▶ 사파동지점장 이미영 ▶ 봉곡지점장 박영일 ▶ 팔용동지점장 김영란 ▶ 장천동지점장 백창호 ▶ 창원대학교지점장 김현 ▶ 창원용지지점장 엄상재 ▶ 서진주지점장 박종을 ▶ 진주혁신도시지점장 김갑숙 ▶ 통영시 부지부장 정연봉 ▶ 김해시 기업금융지점장 백풍구 ▶ 김해시 개인금융지점장 홍미선 ▶ 내외동지점장 전근도 ▶ 북부동지점장 이동채 ▶ 장유서지점장 한신 ▶ 밀양시 부지부장 김대옥 ▶ 양산역지점장 문재곤 ▶ 고성군 부지부장 심재 ▶ 산청군 부지부장 전말순 ▶ 합천군 부지부장 오순희

 

◇ 농협생명 경남지역총국

 

▶ 생명경남지역총국장 김선옥

 

남궁경 기자 nkk@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