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tock 증권

셀리버리 “JP모건 컨퍼런스서 복수 글로벌 제약사와 비지니스 합의점 도출”

URL복사

Monday, January 18, 2021, 17:01:05

 

인더뉴스 김서정 기자ㅣ셀리버리가 최근 개최된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로슈 (Roche), 제넨텍 (Genentech), 화이자 (Pfizer) 등을 포함한 10여곳의 글로벌 제약사들과 사업미팅을 가지고 몇몇 제약사와 구체적인 계약의 틀을 도출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4일간 진행된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행사인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는 그 성격상 글로벌 제약사들이 투자 및 협업파트너 회사들을 새롭게 찾기보다는 기존에 협력관계를 도모하던 회사들과 사업적 방향성을 논의하고 결정하기 위해 각 회사의 고위임원들이 대거 참여한다.

 

셀리버리 사업개발 책임자는 “약리물질을 생체 세포 내부로 전송할 수 있는 바이오 신기술인 TSDT 플랫폼의 비독점적 라이센싱을 원하는 로슈(바젤, 스위스, 세계 2위)와 로슈의 자회사인 제넨텍(샌프란시스코, 미국)이 셀리버리와의 미팅에서 사업개발부 임원 뿐만 아니라, 연구개발부의 책임자들도 대거 참여시키는 등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장시간에 걸쳐 연구개발 및 비지니스 논의를 한 후 조율을 마쳤다”고 밝혔다.

 

 

또한 “JP 모건 컨퍼런스 행사는 글로벌 제약사들의 연구개발 및 사업개발의 결정권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행사이므로, 당사는 그들과 비즈니스 차원의 이해관계를 조율하고 중요 결정을 이끌어 내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달 내로 최근 중요미팅을 가진 몇몇 회사들과 마지막 계약조건 등을 조율하는 단계가 예정돼있으며, 이번 행사에서 TSDT 플랫폼기술, 코로나19 면역치료신약 및 자가면역계 질환들을 주제로 상당히 구체적인 비즈니스 상담 및 합의가 이루어졌고 어떠한 형태로든 사업적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셀리버리는 다이이찌-산쿄와 서유럽의 Top 20 제약사와의 계약도 작년 JP 모건 컨퍼런스 행사에서 합의점 도출 후 이루어진 것처럼 올해 또한 이 글로벌 행사를 계기로 복수의 계약이 이루어 질 것으로 기대했다.

 

로슈의 치료용 중화항체, 핵산치료제 그리고 펩타이드 약물분야의 지도자들은 다양한 약리물질에 적용할 수 있는 TSDT 플랫폼기술에 대한 궁금증을 1시간에 걸쳐 쏟아냈으며, 셀리버리의 플랫폼기술에 대한 구체적인 필요와 함께 기술의 사용방안을 제시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한 셀리버리는 지난 2019년부터 지속적으로 논의를 이어온 화이자(뉴욕, 미국, 세계 3위) 와도 구체적인 비즈니스 합의를 도출했다.

 

화이자의 사업개발 담당이사는 ”과거에는 화이자가 ‘저분자 합성화학물’개발에 초점을 맞췄지만, 현재는 ‘생물학적제제’와 같은 거대약리물질기반 신약개발에도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대약리물질을 신약화 하는 셀리버리의 TSDT 플랫폼기술이 화이자에서 효율적으로 사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김서정 rlatjwjd42@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