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Finance 금융 Global 글로벌 Global 글로벌 Policy 정책

IMF “올해 한국경제, 회복국면으로 들어설 것”...성장률 3.1% 전망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09:01:00

IMF 협의단 14일간 ‘2021년 연례협의’ 회의 진행
“코로나19, 펀더멘탈 견조·포괄적 재정조치로 극복”
韓 재정건전성·금융시스템·한국판 뉴딜 긍정적 평가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국제통화기금(IMF) 협의단은 한국경제가 코로나19를 상대적으로 잘 극복해 왔다며 올해 GDP 성장(잠정치)률을 3.1%로 전망했습니다. 한국경제가 작년 1% 역성장을 기록했지만 견조한 경제 펀더멘탈(기초체력), 포괄적인 재정 조치 등으로 회복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IMF는 매년 회원국의 경제상황 점검을 위해 연례협의단을 파견하고 있습니다. 올해 파견된 IMF 협의단은 한국경제의 일부 추가적인 정책 완화기조가 경제 정상화의 속도를 높이고, 구직단념자의 노동시장 복귀에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또 한국판 뉴딜은 신규 성장 동력 개발과 포용성 확대에 대한 기회를 높이는 전략으로 분석하며 상품시장 개혁과 병행시 더욱 큰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제언했습니다. 가계부채에 대해선 추가 규제를 권고했습니다.

 

◆ 올해 한국 실질 GDP, 3.1% 증가 예상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안드레아스 바우어(Andreas Bauer)를 대표로 한 IMF 협의단은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2021년 연례협의’를 화상 회의 형식으로 진행했습니다.

 

협의단은 이 자리에서 올해 한국 실질 GDP가 제약조치의 점신적 철회와 대외 수요회복을 바탕으로 3.1%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해외와 국내 코로나 관련 리스크를 감안할 때 향후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바우어 단장은 “한국경제는 견조한 거시경제 펀더멘털, 시의 적절하며 효과적인 방역대응, 포괄적인 재정·통화·금융 조치의 실행으로 코로나19를 상대적으로 잘 극복해 왔다”며 “그 결과 경제 위축이 대다수의 선진국 대비 현저히 작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평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서비스와 내수 의존부문들의 성장률은 수출지향 부문들에 비해 뒤쳐진다”며 “회복은 부문별로 불균등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재정건전성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습니다. 올해 예산안 대비 재정적자 규모가 다소 늘어나더라도 향후 몇 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재정건전화를 이룰 수 있다는 겁니다. 재정준칙을 중기 프레임워크에 의거해 운용하고자 하는 한국 정부의 제안에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금융 시스템 복원력 ‘양호’..“가계부채는 규제해야”

 

금융 시스템은 전반적으로 복원력이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급격하게 증가한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현재보다 규제수준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진행된 금융지원에 대해 바우어 단장은 “금융지원 프로그램들은 기업 여신, 특히 중소기업 신용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경제가 회복되면서 지원의 주된 목적이 유동성 공급에서 기업 구조조정 촉진과 생존가능성 제고를 위한 선택적 조치로 바뀔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IMF는 한국판 뉴딜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신규 동력 개발과 포용성 확대의 내용을 담은 전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국판 뉴딜 중 그린뉴딜에 대해서는 제언도 덧붙였습니다.

 

IMF 협의단은 “탄소 가격제 강화를 통해 녹색 투자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것이 한국형 뉴딜의 한 축인 그린뉴딜의 목표 달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은실 기자 yes24@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