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에서 ‘희망학교’ 프로젝트 시작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0:01:00

취약계층 아동 교육환경 개선 및 지역사회 발전 목적
현지 초등학교 3곳에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구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취약계층 아동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드는 목적으로 콩고민주공화국에서 ‘LG 희망학교’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28일 LG전자(대표 권봉석)는 최근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고마시에 있는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LG 희망학교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지난 2012년 케냐를 시작으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현지 초등학교 3곳에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를 설치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동안 솔라카우를 이용해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충전된 배터리는 각 가정에서 휴대폰을 충전하거나 전등을 켜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됩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데다 전기료가 소득에 견줘 비싼 편입니다. 또 취약계층 아이들은 생계를 위해 어린 나이부터 일을 시작하기 때문에 학교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LG전자는 아이들이 학교에 오면 전기를 충전하고 집에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솔라카우 설치 이후에 등교하는 학생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솔라카우는 국내 스타트업 ‘요크’가 개발했습니다. 이 기업은 LG전자와 LG화학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만든 통합지원 플랫폼 ‘LG소셜캠퍼스’로부터 금융, 컨설팅 등을 지원받고 있습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혁신적인 기술을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의 취약계층이 조금이나마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