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에서 ‘희망학교’ 프로젝트 시작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0:01:00

취약계층 아동 교육환경 개선 및 지역사회 발전 목적
현지 초등학교 3곳에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구축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취약계층 아동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드는 목적으로 콩고민주공화국에서 ‘LG 희망학교’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28일 LG전자(대표 권봉석)는 최근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고마시에 있는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LG 희망학교 프로젝트를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LG전자는 지난 2012년 케냐를 시작으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현지 초등학교 3곳에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를 설치했습니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수업을 듣는 동안 솔라카우를 이용해 휴대용 보조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습니다. 충전된 배터리는 각 가정에서 휴대폰을 충전하거나 전등을 켜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됩니다.

 

콩고민주공화국은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데다 전기료가 소득에 견줘 비싼 편입니다. 또 취약계층 아이들은 생계를 위해 어린 나이부터 일을 시작하기 때문에 학교에 나가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LG전자는 아이들이 학교에 오면 전기를 충전하고 집에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솔라카우 설치 이후에 등교하는 학생이 많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솔라카우는 국내 스타트업 ‘요크’가 개발했습니다. 이 기업은 LG전자와 LG화학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돕기 위해 만든 통합지원 플랫폼 ‘LG소셜캠퍼스’로부터 금융, 컨설팅 등을 지원받고 있습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는 “혁신적인 기술을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의 취약계층이 조금이나마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주총 앞둔 삼성전자, 주주서한 “ESG·준법경영 정착, 100년 기업 기틀 마련”

2021.03.04 17:32:52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오는 17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 서한을 보내 올해 사업 계획과 미래 비전을 밝혔습니다. 삼성전자는 이번 서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준법 경영을 강조했습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김기남 부회장 단독 명의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박재완 이사회 의장 공동명의로 주주 서한을 보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2월 이사회 중심 경영과 독립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사외이사에게 이사회 의장직을 맡기며 박 의장이 선출됐습니다.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서한에서 “지난 3년간 견실한 경영 성과를 달성해 상당한 규모의 잔여 재원이 발생, 이를 주주 여러분께 추가 환원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환경·사회·지배구조, ESG 경영과 준법 경영도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회사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환경과 사회 가치 제고 등 비재무적 부문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도 기울였다”며 사회공헌 활동과 친환경 사업, 준법 조직 등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또 김 부회장과 박 의장은 올해가 ‘포스트 코로나’의 새로운 질서가 시작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미래 준비에 첫발을 내디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현장 중심의 자율적이고 능동적인 준법 문화 정착과 산업 재해 예방이라는 사회적 요구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해 신뢰받는 100년 기업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