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롯데, 설 명절 앞두고 파트너사 납품대금 조기 지급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0:01:24

홀몸 어르신 위한 ‘마음 방역 꾸러미’ 전달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롯데가 설 명절을 앞두고 파트너사에 납품대급을 조기 지급했습니다.

 

롯데(회장 신동빈)는 파트너사 자금 운용을 돕기 위해 납품대금 약 6400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중소 파트너사들이 명절에 급여 및 상여금 등 일시적으로 자금이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했습니다.

 

납품대금은 설 연휴 3일 전인 다음 달 8일까지 지급 완료할 예정입니다. 롯데백화점, 롯데e커머스, 롯데정보통신, 롯데건설, 롯데케미칼 등 30개 계열사 중소 파트너사 약 1만8000곳이 혜택을 보게 됩니다.

 

롯데는 이웃사랑 실천 활동에도 나섰습니다. 지난 27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전국 홀몸 어르신 520분께 ‘마음 방역 꾸러미’를 전달했습니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외부활동이 제약됨에 따라 정서적 고립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홀몸 어르신 마음 건강을 위해 기획됐습니다. 우울감 해소에 도움이 되고 동절기에 필요한 반려 식물, 홍삼 간식, 체온계, 찜질기 등을 지원합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아이오닉5 판매 앞두고 ‘난항’...현대차 노사, 생산인원 투입 놓고 입장차

2021.03.02 15:49:42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생산라인의 투입 인원수를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근로자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줄었기 때문인데요. 예정된 판매 일정을 고려하면 협상 마무리 시한이 빠듯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2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노사는 아이오닉5를 생산하는 울산1공장 맨아워(Man/Hour) 협상을 아직 마무리하지 못했습니다. 노사 갈등 원인은 전기차 생산라인에 필요한 인력이 기존 내연기관차 생산 때보다 감소하면서 줄어든 일거리입니다. 현대차는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동력전달기구)에 해당하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아이오닉5에 처음으로 적용했는데, 내연기관차 파워트레인보다 배기 라인이나 전선 배치 등이 감소하며 투입 인원도 줄어듭니다. 게다가 현대차 울산1공장은 전기차 전용 라인을 설치하면서 시간당 생산 대수도 낮아져 기존보다 투입 인력이 30% 가량 감소할 수 있다고 예측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재 막판 조율 중”이라며 “고객에게 제때 차량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이오닉5의 유럽판매는 이달부터, 국내 판매는 내달부터 시작할 예정입니다. 유럽에선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아이오닉5 사전계약을 받은 결과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습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 3760대가량을 기록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