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lectronics 전기/전자

LG전자, 에어컨 신제품 ‘휘센 타워’ 출시

URL복사

Tuesday, January 26, 2021, 10:01:20

6년만에 새로운 디자인 적용..‘4X 집중 냉방’ 등 성능 강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새로운 디자인에 강력한 냉방을 구현한 2021년형 에어컨 신제품 ‘LG 휘센 타워’를 출시합니다.

 

LG전자(대표 권봉석)는 26일 오후 8시 LG 휘센 에어컨 홈페이지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LG 휘센 타워 에어컨을 소개합니다. LG 휘센 타워 17종 가격은 출하가 기준 400만원∼620만원입니다.

 

LG 휘센 타워에는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됐습니다. 프리미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디자인 방식에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LG Objet Collection)’의 느낌을 더했다고 LG전자는 설명했습니다.

 

거실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며 공간에 스며드는 디자인에 중점을 뒀습니다. 세계 3대 일몰 명소인 그리스 산토리니 이아마을의 일출과 일몰에서 영감을 얻은 원형 무드라이팅은 색온도가 서로 다른 ‘쿨 화이트’, ‘웜 화이트’, ‘내추럴’ 등 3가지 색상으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냉방 성능도 개선됐습니다. ‘4X 집중 냉방’은 기존 2개에서 4개로 늘어난 팬으로 강력한 냉방을 제공합니다. 휘센 타워는 바람 방향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좌우 4개에어가드가 찬 바람을 벽 쪽으로 보내 사람에게 직접 바람이 닿는 것을 최소화하는 ‘와이드 케어 냉방’을 지원합니다.

 

'공간 분리 냉방’은 에어컨 한 대로 각 공간에 맞춰 냉방 하는 기능입니다. 거실과 주방에 각각 다른 냉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에어컨 관리와 청소는 더 편리해졌습니다. 신제품은 바람이 들어오는 극세필터부터 나가는 팬까지 내부에서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관리하는 5단계 청정관리 기능을 적용했습니다.

 

제품 뒤쪽 ‘필터 클린봇’은 바람이 가장 먼저 통과하는 극세필터를 일주일에 한 번씩 자동으로 청소합니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 통만 비워주면 됩니다. ‘항균 극세필터’는 필터에 생길 수 있는 세균을 제거합니다.

 

공기청정 성능도 강화했습니다. 신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인 CAC(Certification Air Condi 획득했습니다. 공기청정면적도 30평으로 더욱 넓어졌습니다. 에어컨 내부 습기를 말려주는 자동건조 기능은 고객이 원하는 대로 10분, 30분, 60분 단위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UV나노(UVnano)’는 자외선으로 바람을 내보내는 팬을 살균해 유해세균을 99.99% 제거하는 기능입니다. 국제공인시험인증기관인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시험과 독일 TUV라인란드(TUV) 참관시험 결과 팬에 붙을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표피포도상구균 등 유해세균을 99.99% 제거했습니다.

 

LG 휘센 타워는 ‘듀얼 인버터’ 기술로 에너지를 절약하는 ‘쾌적 절전 모드’를 탑재했습니다. TUV라인란드 참관하에 신제품을 4시간 동안 운전하며 누적 소비전력량을 비교 시험한 결과 쾌적 절전 모드는 실내 온도를 시원하게 유지하면서도 최대냉방모드인 ‘아이스쿨파워’ 대비 소비전력량을 약 72% 줄였습니다.

 

잠시 외출할 때 에어컨을 켜둘지 끌지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1시간 동안 사람이 없으면 인체감지센서가 부재 상황을 판단해 알아서 절전합니다. 이때 에어컨을 끄고 외출해서 다시 켰을 때보다 소비전력량을 약 30% 줄여줍니다.

 

LG전자는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휘센 에어컨에 적용하고 있습니다. 에어컨은 작동상태를 스스로 분석해 실외기 설치장소 온도 상승에 따른 환기, 공기청정 필터 교체 여부 등을 스마트폰 ‘LG 씽큐(LG ThinQ)’ 앱으로 알려줍니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휘센 타워를 사용하는 고객들은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부터 기분 좋은 냉방까지 비교할 수 없는 가치와 편리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1등 브랜드로서 끊임없이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시장 트렌드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최태원 회장 “글로벌 경쟁 치열해...정부-경제 새로운 파트너십 기대”

2021.04.16 16:49:43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정부와 재계가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16일 최 회장은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코로나로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이전의 일상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면서도 “(코로나 이후에는)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겠지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현실을 좀 더 냉정하게 바라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대한상의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최근 수출과 일부 비대면 제조업은 코로나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했다”며 “다만, 내수와 서비스 부문은 어려움이 좀 더 지속될 전망”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가 겪고 있는 시장과 기술의 변화는 코로나로 가속화되고, 이 방향은 되돌릴 수 없는 시대 흐름이다”며 “변화 흐름을 수용하고, 기회를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우리의 대응과제”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국가차원에 체계적인 플랜을 촉구하며 세 가지 대응 전략을 제시했습니다. 우선, 코로나19라는 변화 시대 시장을 먼저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피력했습니다. 그는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고, 개별 기업의 대응은 한계가 있어 국가차원에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경제계간 협업이 필수적이며, 이슈들을 놓고 갈등하는 모습 대신 새로운 가치 창출을 위해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장과 기술의 변화를 쫒아오지 못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최 회장은 “코로나 상황이 끝나기만 기다리며 연명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적지 않다”며 “피해에 대한 금전지원으로는 한계가 있어 변화대응을 도울 체계적 플랜마련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경제 변동성이 커지고 있어 불안 요인이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에서 경제의 변동성 같은 리스크 요인 관리에 더욱 힘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