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Logistics 유통

롯데마트 “홈술·홈파티 늘자 프리미엄 위스키 인기”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7:01:22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매출 전년 동기 대비 약 50% 증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홈술’과 집에서 모임을 여는 ‘홈파티’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으면서 위스키와 리큐르 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28일 롯데마트(대표 강성현)가 지난해 3월부터 12월까지 전체 주류 매출을 살펴보니 ‘위스키&리큐르’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49.3%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위스키와 리큐르는 매출이 각각 47.8%, 71.7% 증가했습니다.

 

프리미엄 위스키는 선물용으로 사는 경우가 많아 명절세트 매출 증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올해 설 선물세트 사전 예약 기간 위스키가 137.1%, 리큐르가 127.8%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10만원 이상 프리미엄 위스키에 대한 수요도 점차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일반적으로 프리미엄 위스키는 해외여행 때 사지만 최근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자 대형마트에서 사려는 사람이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또한 ‘비대면’ 명절이 트렌드로 자리 잡으며 프리미엄 선물을 사려는 고객이 증가한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마트가 선물세트 사전예약 기간에 대표 위스키 선물세트 매출을 금액대로 구분해보니 10만원 이상 위스키가 210.1% 증가했으며 10만원 이하 위스키 대비 100%포인트 더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으로 준비한 ‘맥캘란 18년 쉐리오크’는 준비 물량이 이틀 만에 모두 예약 완료되기도 했습니다.

 

김웅 롯데마트 김웅 MD(상품기획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비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며 주류 소비에 대한 고객 수요 역시 변화하고 있다”며 “급변하는 주류 시장 트렌드에 맞춰 고객이 원하는 모든 주류를 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매장을 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More 더 읽을거리

이진솔 jinsol@inthenews.co.kr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일본 진출

라인·야후재팬 통합 출범...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상반기 일본 진출

2021.03.02 08:58:48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네이버가 라인과 야후재팬을 통해 일본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가 Z홀딩스주식회사(이하 ZHD)의 핵심 기업인 LINE 주식회사(이하 라인) 및 야후 주식회사(이하 야후재팬)와 협업을 통해 우수한 온라인 창업 툴과 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스토어를 상반기 내 일본에 출시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날 라인과 Z홀딩스는 경영통합이 완료됐다고 발표하고, 사업 전략 발표회를 통해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 구상을 공개했습니다. 일본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일본 판매자들이 온라인 쇼핑몰 구축과 관리에 드는 수고를 덜고, 상품 개발이나 비즈니스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토탈 이커머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로써 네이버는 ZHD그룹이 보유한 수억 명의 일본 사용자들에게도 편리한 툴과 데이터, 기술 기반 솔루션을 갖춘 우수한 커머스 기술 플랫폼을 선보일 기회를 얻었습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2018년 국내의 온·오프라인 SME(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를 위해 선보인 무료 온라인 스토어 구축 플랫폼인데요. 네이버의 첨단 기술력이 적용된 다양한 편의 기능과 무료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비즈어드바이저’를 통해 사업자들의 쉬운 창업을 이끌어 왔습니다. 이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은 ZHD와 라인, 각각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와 네이버를 통한 4개사와의 제휴 및 협력을 통해 라인과 야후재팬의 커머스 비즈니스의 핵심 툴입니다. 일본 SME의 온라인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고, 이용자들에게는 새로운 메신저 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 투자책임자(GIO)는 Z홀딩스의 지분 65%를 보유하는 지주회사 A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 회장으로 취임했습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A홀딩스 지분을 각각 50%씩 가지고, A홀딩스가 Z홀딩스 지주회사 역할을 하며, Z홀딩스가 라인과 야후를 100% 자회사로 두는 지배구조입니다. 네이버는 지난 25일 스페인 최대 리셀 커머스 기업 '왈라팝(Wallapop)'에 15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투자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1월에는 글로벌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Wattpad)’를 인수하는 등 네이버의 기술력과 성공 노하우와 글로벌 전 지역의 경쟁력 있는 기업들 간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습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