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Chemical 중화학

삼성SDI, 지난해 연매출 11조원 돌파…사상 최대 성적

URL복사

Thursday, January 28, 2021, 16:01:46

4분기 매출 3조2514억원..분기 매출 최고 실적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삼성SDI가 연 매출과 분기 매출 모두 사상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연 매출은 11조원을 최초로 돌파했으며 분기 매출은 3분기에 이어 최고 실적을 갱신했습니다.

 

삼성SDI(대표 전영현)가 지난해 4분기 경영 실적으로 매출 3조2514억원, 영업이익 2462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발표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305억원(15.3%)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2261억원(1124.9%) 늘었습니다. 지난해 3분기와 견줘 매출은 1642억원(5.3%) 확대됐지만 영업이익은 212억원(7.9%) 줄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에너지 부문 매출은 2조6292억원입니다. 전분기 대비 2457억원(10.3%) 증가했습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17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212억 원(15.3%) 감소했습니다.

 

세부적으로 자동차전지는 하반기 유럽 전기차 보조금 상향 등 친환경 정책 영향을 받아 매출 성장을 지속했습니다. ESS는 미주 대형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다만 소형전지는 파우치전지 판매 감소 영향 등으로 전분기 대비 매출이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4분기 전자재료사업 부문 매출은 6222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815억원(11.6%) 감소했습니다. 영업이익은 1292억원으로 전 분기와 같습니다. 편광필름은 계절적 비수기 진입으로 매출이 감소하고 반도체 소재도 고객 재고조정 영향으로 소폭 줄었지만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는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향 공급이 늘었습니다.

 

삼성SDI는 올해 1분기 자동차전지는 계절적 비수기로 판매가 감소하고 ESS는 미주를 중심으로 판매 확대가 지속되지만 국내 판매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소형전지는 전동공구와 무선 이어폰향 원형전지 수요 증가 등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판매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자재료는 편광필름과 OLED소재가 비수기 영향을 받아 전분기 대비 판매와 수익성이 감소할 것으로 보입니다.

 

올해 연간으로는 자동차전지를 비롯해 ESS, 소형전지, 반도체 및 OLED 소재 시장 성장이 기대된다고 삼성SDI는 내다봤습니다. 올해 자동차전지 시장은 유럽, 미국, 중국 친환경 정책 아래 2020년 대비 약 80% 성장한 236GWh로 전망됩니다.

 

ESS 시장은 해외 친환경 정책 영향으로 수요가 늘어 전년 대비 57% 성장한 29.8GWh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소형전지 시장 역시 모빌리티용 수요 증가, 주택 경기 회복에 따른 전동공구 수요 반등 등의 효과로 전년대비 16% 성장한 연간 112억 셀 규모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전자재료는 반도체 및 OLED 소재 중심으로 시장 확대가 전망됩니다. 반도체 소재는 고객 웨이퍼 투입량 증가로 공정 소재 수요가 증가하고 디스플레이 소재는 보급형 스마트폰 OLED 패널 채용 확대로 소재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진솔 기자 jinsol@inthenews.co.kr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화웨이, 글로벌 통신장비 점유율 하락...세계 1위는 ‘여전’

2021.03.08 15:36:35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의 고강도 제재로 위기를 맞은 가운데,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장비 시장 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이 하락해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7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이동통신 장비 매출 기준으로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시장에서 작년 화웨이의 점유율은 약 20%로 전년보다 2% 포인트 낮아졌습니다. 1위 에릭슨의 점유율은 35%로 2p 올랐고, 2위 노키아의 점유율은 25%로 1%p 상승했습니다. 화웨이는 에릭슨과 노키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습니다. 화웨이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 하락은 미국 정부의 제재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지난 2019년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자국 기업들에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허가를 받도록 규제를 개시했습니다. 당시 트럼프 정부는 영국, 호주, 일본 등 동맹국을 대상으로 화웨이의 5G 사업 참여 배제를 요구했습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미국의 장비를 사용해 부품을 생산한 외국 기업들에도 화웨이에 부품을 공급할 때 미국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등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습니다. 스테판 퐁라츠 델오로 연구원은 “25개 이상의 유럽 통신업체들이 최근 몇 년간 화웨이 장비를 다른 업체의 것으로 교채해왔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중국을 포함한 전세계 이동통신 장비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은 지난해 북미를 제치고, 이동통신 장비 최대 시장으로 떠올랐는데요. 그 결과 이동통신 시장의 화웨이 점유율은 오히려 높아졌다고 분석했습니다. 데이슨 리 제프리스 애널리스트는 “화웨이가 중국 내 5G 장비 시장의 약 50%를 점유하고 있어 중국의 또 다른 통신장비업체 ZTE가 29%로 그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출범 이후에도 화웨이에 대한 제재가 이어지면서 5G 모델 부품 조달에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상무부는 4G 등 낡은 통신기술 관련 부품에 대해서는 화웨이로의 공급을 일부 허가했는데, 5G 핵심 부품은 대부분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점유율과 함께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도 크게 하락했습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지난 1월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분야에서 한때 세계 1위까지 올랐던 화웨이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6위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도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화웨이가 올해 스마트폰 생산량을 전년 대비 60% 이상 감축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19일 일본 닛케이(日經) 신문 보도를 인용해 “화웨이가 스마트폰 부품 공급업체들에 대해 ‘올해 주문량을 60% 이상 줄이겠다‘’고 통보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화웨이는 올해 7000만~8000만대 분량의 스마트폰 부품을 주문할 계획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지난해 출하량(1억 8900만대)과 비교했을 때 60% 이상 줄어든 규모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