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Society 사회

코로나 신규 확진 451명…이틀째 400명대

URL복사

Thursday, February 04, 2021, 09:02:52

서울 172명-경기 134명-인천 44명-부산 26명-충남 13명-광주 12명 등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가운데 4일 신규 확진자 수는 45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전날보다 다소 줄었으나 이틀 연속 400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1명 늘어 누적 7만 9762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467명)보다는 16명 줄었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29명, 해외유입이 22명입니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 역시 이틀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66명, 경기 128명, 인천 43명 등 수도권이 337명입니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26명, 충남 13명, 광주 12명, 강원 8명, 대구·경남 각 7명, 경북 6명, 충북 4명, 대전·울산·전남·제주 각 2명, 전북 1명으로 모두 92명입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음식점, 대학병원, 직장 등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랐습니다. 서울 광진구의 한 음식점과 관련해서는 지난달 29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방문자, 종사자, 가족, 지인 등 40여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서울 한양대병원에서는 전날 0시까지 환자, 간병인, 가족 등 총 58명이 확진됐습니다. 이 밖에 경기 광주시 제조업, 안양시 가족, 충남 당진시 유통업체, 충북 음성군 축산물업체 등 전국적으로 새로운 발병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2명으로, 전날(34명)보다 12명 적었습니다. 이 가운데 6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16명은 서울·경기(각 6명), 대구·인천·경남·제주(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72명, 경기 134명, 인천 44명 등 수도권이 350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7명 늘어 누적 1448명이 됐으며, 평균 치명률은 1.82%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 줄어든 211명입니다.

 

남궁경 nkk@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