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ICT 정보통신

카카오엔터, 인공지능 활용해 공공서비스 혁신 나선다

URL복사

Sunday, February 07, 2021, 12:02:00

특허청 ‘유사 특허 검색 서비스'에 인공지능 기술 적용, 특허 검색 품질 개선
특허 관련 빅데이터와 노하우 제공 받고 인공지능 사업 저변 확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대표 백상엽)가 특허청(청장 김용래)과 손잡고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특허 업무 고도화에 나섭니다.

 

8일 카카오엔터프라이즈에 따르면 특허청과 인공지능 기술을 ‘유사 특허 검색 서비스’에 적용하는 기술 이전 업무 협약(MOU)을 체결합니다.

 

두 회사는 앞서 지난 해 1월 업무 협약을 맺고 다국어 번역 처리 기술 '카카오 i 번역 엔진'을 특허청의 해외 특허 문헌 분석 및 번역 업무에 활용해왔습니다. 이번 후속 협약을 기반으로 특허 검색 분야까지 협력 영역을 확대하게 됩니다.

 

특허청은 특허 심사 시 다양한 문서를 비교 분석하는 작업을 상시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때 특허 심사 대상 문헌과 유사한 문헌을 찾아주는 '유사 특허 검색 서비스’를 활용 중입니다.

 

여기에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면, 정확한 키워드 매칭이 되지 않더라도 문헌 내 핵심 키워드 정보, 문헌 간 유사도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유사한 문헌의 검색 결과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한국어뿐 아니라 외국어 비교 분석도 가능해 해외 특허 문헌 비교 작업도 용이할 것으로 보입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향후 번역, 유사검색 기술에 더해 다른 인공지능 기술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특허청의 고품질 특허 빅데이터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한층 고도화 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CTO 김병학 수석 부사장은 “대한민국 특허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공공서비스 혁신에 기여한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특허청과 지속적인 협업으로 성공적인 민·관 협력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지영 eileenkwon@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