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창 열기

Estate 건설/부동산

금호건설, 포천지역 최고층 랜드마크 아파트 선보인다

URL복사

Tuesday, February 09, 2021, 11:02:06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 지하 2층, 지상 29층 규모 아파트6개동 총 579세대

 

인더뉴스 안정호 기자ㅣ금호건설(대표이사 서재환)이 경기도 포천시에 포천지역 최고(高)층인 29층의 랜드마크 아파트를 선보입니다. 금호건설은 9일 경기도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 신축공사’ 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습니다.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은 경기도 포천시 군내면 구읍리 665번지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29층 규모의 아파트6개동 총 579세대로 구성됩니다. 전 세대가 실거주자에게 인기가 높은 전용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돼 올 초 착공과 함께 분양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최고 29층으로 구성된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은 우수한 조망권과 일조권을 누릴 수 있어 입주민의 주거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건폐율이 20.2%로 낮게 설계돼 넓은 동간 간격으로 사생활 보호가 가능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포천지역 최고(高) 아파트로 입주예정자의 선호도가 높을 것”이라며 “단지가 완성되면 포천시 최고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이 위치한 포천시 구읍리는 기존 도로와 더불어 전철 개통이 예정돼 있어 경기 북부의 교통 요지로 평가 받습니다. 세종포천고속도로(구리~포천)를 이용하면 20분대로 서울 진입이 가능해 서울 출퇴근이 용이합니다. 아울러 지하철 7호선 포천연장선 ‘포천역(가칭)’이 예정돼 7호선 연장의 최대 수혜지로 꼽히고 있습니다.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은 주변 생활 환경도 뛰어납니다. 포천반월아트홀과 스마트작은도서관 등이 인접해 있어 다양한 문화생활이 가능합니다. 또한 포천천, 청성산이 단지 주변에 있어 자연환경이 우수합니다. 포천 아이파크1차, 2차와 맞닿아 있어 준공 시 총 1500세대에 이르는 대단지 프리미엄을 누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호건설은 올해 ‘홍천 희망리 공동주택’을 시작으로 이번 ‘포천시 구읍리 공동주택’까지 연이어 수주에 성공했습니다. 이러한 안정적인 수주를 바탕으로 앞으로 공격적인 분양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금호건설은 지난해 아파트 브랜드 ‘어울림’과 주상복합 브랜드 ‘리첸시아’를 내세워 전국에 4100여 가구를 성공적으로 분양했습니다. 올 해는 전국적으로 전년 대비 약 60% 늘어난 6531여 가구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한편 최근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에 선보인 주상복합 아파트 ‘세종 리첸시아 파밀리에’는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이며 전국적인 관심을 받았습니다. H2ㆍ3블록 2개 단지 1순위 청약(390가구) 결과 7만1464명이 몰리며 최고 2099.1대1이라는 경이로운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2월 분양 예정인 대구 대봉교역 금호어울림(전체 공급 430세대 중 일반 270세대)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어 좋은 분양결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양성용 금호건설 주택본부장은 “주택공급 활성화라는 정부 정책에 맞춰 소비자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고품질의 주택을 시장에 많이 공급할 예정”이라며 “적극적인 수주 영업활동을 통해 금호건설의 주택브랜드 ‘어울림’과 ‘리첸시아’를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안정호 vividocu@inth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